2019년09월21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업무정지 병원도 '의료질평가지원금' 준 심평원
복지부, 종합감사 결과 공개···"대상자 선정 형평성 맞아야"
[ 2019년 08월 08일 19시 12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선택진료 폐지에 따른 보상 방안으로 도입된 의료질평가지원금 혜택이 제대로 돌아가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무정지 처분을 받은 병원에 지원금을 부여한 것이다. 물론 과징금 등으로 처분을 대체한 병원들이지만 지원금액이 지급되서는 안 되는 상황이었다.  


최근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종합감사 결과’를 공개했다.


의료질평가는 매년 ‘의료질평가 계획 공고(보건복지부)’에 의해 전전년도 7월부터 전년도 6월까지 12개월의 진료 실적이 있는 의료기관(상급종합병원·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따라서 업무정지, 종별 변경, 휴업 등의 사유로 진료 실적이 없을 경우에는 평가에서 제외토록 하고 있으며, 평가 대상에서 제외되면 의료질평가 지원금은 지급받을 수 없다.


복지부는 감사를 통해 이러한 평가대상 적정성 여부를 살펴보기 위해 2016∼2018년 3년간 업무정지 처분을 받은 종합병원과 질평가 지원금 평가대상 기관을 대조했다.


그 결과, 총 8개 기관이 3년간 30일 이상의 업무정지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A병원 등 3개 기관은 최소 40일부터 50일의 업무정지 처분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현지조사 이전에
이미 폐업했다. 동일 장소에 새로운 개설자(법인)에게 양도·양수됐다는 사유로 업무정지 처분이 승계되지 않았다.


또 B병원 등 5개 기관은 30일 이상의 업무정지 처분을 받았음에도 과징금으로 대체, 의료질평가 대상기관으로 포함되는 불합리한 사례가 발견됐다.
 

복지부 감사실은 “30일 이상의 업무정지 처분이 있는 경우 해당 의료기관은 의료질평가에서 제외돼야 한다. 업무정지 처분을 과징금으로 대체하는 경우에는 의료질평가에 포함하는 것으로 업무처리를 하고 있어 대상 선정이 형평성 있게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평원장에게는 “의료질평가 대상 및 제외기관 선정 시 업무정지 처분을 받은 의료기관과 과징금 대체 의료기관간 형평성 확보 방안을 마련하고, 평가대상 기간(12개월 진료실적)의 합리적인 적용 기준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질평가, 동일점수 동일보상 적용 필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식약처 마약정책과장 안영진 기술서기관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회장(인천시의료원장)
조준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홍보실 과장
식약처 이성도 농축수산물안전과장·박선영 기획재정담당관실 승진
가톨릭 부천성모병원 박일중·신재은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지원 '생애 첫 연구사업'
송진원 국제한타바이러스학회 회장(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취임
성빈센트병원 박동춘 교수(산부인과), 한국연구재단 개인연구지원사업
부산부민병원, 정성수 척추센터 의무원장 영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