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6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햇빛 쬐면, 심혈관 건강 지키는 유전자 활성화"
美 콜로라도대 연구진, 광(光) 치료 메커니즘 규명
[ 2019년 08월 09일 18시 23분 ]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햇빛이 심혈관 질환 예방과 인체의 생리작용 제어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건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일조량이 적은 겨울철에는 미국의 모든 주(states)에서 심근경색 환자가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도 여러 건 발표됐다. 이런 현상은 하와이,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같이 일조량이 풍부한 주에서도 대동소이하다. 과학자들은 이를 놓고, 햇빛이 비치는 기간보다 햇빛의 강도가 더 중요하다는 걸 시사한다고 말한다.
 

햇빛이 실제로 심혈관 건강을 보호하는 메커니즘을 미국 콜로라도대 과학자들이 밝혀냈다.
 

강한 햇빛을 쬐면 혈관 건강을 증진하고 심장마비를 예방하는 데 작용하는 특정 유전자가 활성화한다는 것이다. 이 발견은, 심혈관 질환 환자 등에 대한 광 치료법(light therapy) 적용과 이 원리를 이용한 치료 약 개발 등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콜로라도대 의대의 토비아스 에클 마취학 교수팀은 관련 연구보고서를 저널 '셀 리포츠(Cell Reports)에 최근 발표했다. 대학 측은 8일(현지시간)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연구 개요를 공개했다.
 

연구팀은 먼저 생쥐 실험을 통해 이런 메커니즘을 확인했다. 강한 햇빛을 받는 환경에 한 주 동안 생쥐를 두었더니 심근의 상처를 막는 능력이 강해지고, 심장마비로 생긴 심근 조직의 손상 부위가 극적으로 줄어들었다.
 

연구팀은 이어 강한 빛으로 생쥐의 PER2 유전자를 조정할 수 있는지 실험했다. PER2는 뇌의 일부 부위에서 발현해 생체리듬 제어에 관여한다.
 

그 결과, 강한 햇빛으로 이 유전자 활성도를 높이면, 산소 부족으로 생기는 심근허혈 같은 질환으로부터 심혈관 조직을 보호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햇빛이, 혈류 제어 작용을 하는 심장 아데노신의 농도를 높인다는 것도 확인됐다.
 

반면 앞을 못 보는 생쥐는 햇빛을 받아도 이런 효과가 생기지 않았다. 이는 시각적으로 빛을 감지하는 게 필요하다는 걸 암시한다.
 

다음 단계로 과학자들은 인간에 대해 실험했다.
 

건강한 지원자들을 모집해, 닷새 동안 하루 30분씩 강한 햇빛을 쬐게 한 뒤 혈액 샘플을 분석했다. 한 사람당 일조량은 1만lx(럭스) 정도였다.
 

이런 방식의 광 치료는 생쥐에 썼을 때와 마찬가지로 인간의 뇌에서도 PER2 유전자의 발현도를 높였다. 햇빛을 쬐면, 인슐린 민감성과 당질 대사 활성도를 보여주는 혈장 중성지방( Plasma triglycerides)이 크게 줄고, 전반적인 신진대사가 개선됐다.
 

보고서의 수석저자인 에클 교수는 "수술 전 환자에게 1주일 정도 광 치료를 하면 심근 보호 능력을 강화할 수 있다"면서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유사한 효과를 내는 치료 약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heo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창기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