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6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흡연-궤양성대장염 발병 상관관계 첫 규명
서울대병원 김주성 교수팀, 성인 2300만명 검진결과 분석
[ 2019년 08월 11일 19시 53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흡연경력이 있는 사람은 궤양성대장염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주성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료를 활용해 2009~2012년에 건강검진을 받은 약 2300만명을 평균 5년 4개월 관찰했다.


그 결과, 흡연경력이 있는 경우 비흡연자에 비해 궤양성대장염의 위험이 1.83배 높았다.


연구팀은 전체 표본을 각각 △현재흡연자 △과거흡연자 △비흡연자 등 3개 그룹으로 나눴다.  이후 이들의 궤양성대장염 발생 여부을 추적해 흡연과 궤양성대장염의 관계를 조사했다.


전체 조사 대상자 2318만3570명 중 현재흡연자는 569만2506명, 과거흡연자는 313만6002명, 비흡연자는 1435만5062명이었다.


분류 후 그룹별로 궤양성대장염 발생 건수와 관찰 시간, 전체 인원을 고려해 질병 발생률을 계산했고, 다른 변수를 고려한 추가 조정을 거쳐 궤양성대장염 발생 위험도를 계산했다. 


그 결과 과거흡연자 그룹은 비흡연자 그룹에 비해 궤양성대장염에 걸릴 위험이 1.83배 높았다.


이번 연구는 흡연 이력이 궤양성대장염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것을 처음으로 규명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더 심층적인 연구를 위해 연구팀은 흡연량과 흡연기간을 기준으로 표본을 세분화했다. 그 결과, 흡연량과 흡연기간에 비례해서 궤양성대장염 위험도가 증가했다.


하루 평균 10개비 미만, 10~19개비, 20개비 이상 소비하던 과거흡연자는 비흡연자에 각각 위험도가 1.57배, 1.76배, 2.00배 높았다.


기간에 따라서도 10년 미만, 10~19년, 20년 이상 흡연해 온 과거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위험도가 각각 1.3배, 2.07배, 2.17배 더 증가했다.


흡연경력과 궤양성대장염 위험도는 물질의 양을 늘렸을 때 위험도가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흡연량이 많고 흡연기간이 길수록 궤양성대장염 발생 위험이 점점 높아진 것이다.


과거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흡연기간이 길수록 흡연량이 많을수록 궤양성대장염 위험도가 높아진다.


김주성 교수는 “흡연경력이 있는 경우 크론병뿐 아니라 궤양성대장염 위험도 증가하는 것을 처음 확인했다”며 “염증성장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금연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현재 염증성장질환과 관련된 동반질환과 위험인자 요인에 대한 연구를 활발히 진행 중이다.


한편, 이번 논문은 소화기학 분야 아시아 최고 권위 국제학술지인 ‘소화기학저널(Journal of Gastroenter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창기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