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6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이 들면 숨 차는거 당연? 심부전 증상 가능성 높아"
조인정 교수(이대서울병원 순환기내과)
[ 2019년 08월 11일 21시 06분 ]
우리나라는 고령화 사회를 빠르게 지나 2018년 고령사회에 진입했다. 우리나라의 고령화 속도는 유례없이 빨라 초고령화 사회도 머지않은 미래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나이가 들면서 가장 걱정되는 것은 건강이지만, 때로는 주요 질환의 증상이 자연스러운 노화 과정처럼 보여, 노화인지 질병인지 일반인이 판단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이는 고령 환자에서 심각한 주요 질환 진단이 늦어지는 원인 중 하나다.
 
예를 들어 관절이 아파 운동하기 힘들어지고 근력이 떨어지면서 운동 시 숨이 차는 증상이 생기기 시작하면, 으레 나이가 들어서 그러려니 하고 운동량을 줄이고 거동을 하지 않는 방식으로 적응해 점점 방 안에만 있게 된다.
 
나중에는 밤에 자기도 힘들 정도로 숨이 차서 급히 병원에 갔더니 심장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해 생기는 심부전으로 진단받기도 한다.
 
이렇듯 주요한 질환 증상인 호흡곤란을 응당 나이가 들어서 생기는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이라고 여기고 방치하는 것이 늦은 진단의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다.
 
심부전은 심장의 펌프 기능이 떨어지거나 다른 이유로 몸에서 원하는 만큼의 혈액을 심장이 공급해 주지 못하는 질환으로, 여러 심장 질환이 악화된 결과이자 심장 질환의 최종 종착역과 같은 질환이다.
 
심부전 유병률은 60세 이상에서 급증하며 나이가 들수록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의 경우 80세 이상 연령군에서 유병률은 12% 정도이고 2040년에는 전체 유병률 또한 증가해 1.6%(2015년 기준)에서 3.35%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심부전은 1년 사망률이 15~16%, 5년 사망률은 약 50% 정도로 높은 질환이며, 이는 폐암을 제외한 대부분의 암 사망률보다 높기에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그렇다면 심부전은 어떻게 조기에 진단할 수 있을까? 증상이 있을 때 바로 확진을 위한 검사를 받는 것이 답이다.
 
심부전의 주 증상은 호흡곤란과 부종이다. 처음에는 운동 시에만 호흡곤란이 있다가 질환이 진행되면서 평상시에도 호흡곤란이 생기고, 더욱 진행되면 작은 움직임이나 수면 시에도 숨찬 증상이 생겨 밤에 잠을 자다가 숨이 차서 깨게 된다.
 
심부전 진단을 위해서는 심장의 구조와 기능 이상 평가를 위한 심초음파 검사를 시행해야 한다. 또 흉부 방사선 검사를 통해 심장의 크기와 폐 부종 여부를 확인한다.
 
이 밖에 심부전을 일으킨 근본적인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심장 CT, 관상동맥 조영술, 심장 MRI 등의 정밀검사를 시행하기도 한다.
 
다행히 최근에는 새로운 많은 치료법이 개발되고 있다.
 
약물 치료에서는 몸 안의 수분과 나트륨을 제거해 증상을 완화하고 부담을 줄여주는 약제와 심근 손상 진행을 막고 심근 수축력을 증가시키는 약제 및 혈관을 확장시켜 피의 순환을 도와주는 약제 등을 사용한다.
 
특히 최근 개발된 신약들은 사망률 감소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적절한 약물 치료를 적용했을 때 많은 경우 심기능 회복을 기대할 수도 있어, 빠른 진단과 약물 치료를 시작하는 것은 심부전 치료에서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됐다.
 
심장재동기화 치료기나 삽입형 제세동기를 삽입해 증상 호전 및 수명 연장 효과를 얻을 수도 있다.
 
심부전이 더 진행돼 말기 심부전 상태가 되면 심장 이식 수술을 받아야 하는데, 최근에는 심실의 기능을 보조하는 인공심장도 나와 관련 보험도 적용되고 있다.
 
심부전 조기진단 외에 생활습관 교정도 질환 예방에 중요하다. 금연 및 금주, 싱겁게 먹기, 규칙적인 운동은 건강한 심장을 위한 필수적인 요소다. 
 
호흡 곤란, 부종이 있을 때 병원에 조기 내원해 그 원인을 찾는 것도 중요하다.
 
심부전을 초래할 수 있는 관상동맥질환의 원인이 되는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와 같은 만성질환이 있을 경우에는 정기적인 병원 방문을 통해 이러한 질환을 잘 관리해야 한다.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창기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