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19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간호인력과 간호보조인력 구분 없애고 조무사 수가 신설"
간호조사무협회 "처우 개선은 모든 병원 종사자 대상 실시" 촉구
[ 2019년 08월 12일 10시 45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간호조무사가 배제된 의료행위 수가 개정사항에 대해 병원계 및 간호계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간호조무사 단체가 근본적인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 이하 간무협)는 최근 논평에서 간호인력 및 간호보조인력의 범주 구분을 지적하면서 "처우 개선은 간호인력뿐만 아니라 모든 병원 종사자에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간무협은 우선 "간호조무사를 위한 수가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간호조무사를 간호보조인력으로 간호인력과 구분짓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간무협은 “간호인력과 간호보조인력의 범주 구분부터 문제가 있으며, 이에 대한 정확한 정의가 필요하다”며 “간호조무사는 의료법을 비롯해 정부의 공식적 분류에서 간호인력으로 지칭되고 있음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간무협에 따르면 간호조무사는 의료법 제80조의2에서 간호사와 함께 간호업무를 할 수 있는 간호인력으로 인정되고 있다.
 
이어 간무협은 “여러 간호학 관련 연구 자료에는 이미 간호조무사를 간호인력으로 분류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간호조무사를 준(準) 전문직 간호인력(associate professional nurses)으로 OECD에 보고하며, 간호조무사를 포함해 간호인력 통계를 작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의료행위 수가로 인한 처우개선 방안으로는 간호사, 간호조무사뿐만 아니라 병원에 종사하는 모든 인력을 대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 간무협 입장이다.
 
간무협은 논평에서 “중소병원의 간호사만 낮은 임금을 받고 있는 것이 아니라 중소병원 근로자 모두 대형병원 근로자보다 임금이 적다”며 “중소병원과 대형병원의 간호사 임금격차 해소는 물론 필요하지만 간호조무사를 포함한 의료기사 등 여타 인력의 처우개선도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는 “중소병원이 대형병원과 임금격차를 해소하지 않은 채, 간호사를 전문직으로 대우하지 않고 있다”며 간호사의 전문성만을 언급한 대한간호협회 입장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간무협은 "간호등급제에 포함되지 않은 병원 내 간호조무사를 간호인력으로 인정해 별도의 수가보상 기준을 마련, 시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간무협은 “건강보험수가가 병원 수입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병원근무 간호조무사의 처우 개선과 적정 인력 확보를 위해서는 별도 인력기준과 그에 따른 수가보상 기준 마련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조무사 배제 '간호인력 수가 정책' 추진 갈등 격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신응진 대한수련병원협의회 회장(순천향대부천병원장)
한광협 제5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취임
한동근 교수(차의대 의생명과학과), 한국조직공학·재생의학회 회장 취임
박훈준 교수(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생명의 신비상 생명과학분야 장려상
양동원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인지중재치료학회 회장 취임
신임 한국당뇨협회장 김광원 교수(가천대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윤성수 대한혈액학회 회장 취임
정우기 교수(전남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제5대 화순군립요양병원장
박찬하 히트뉴스 편집인 부친상
신우섭 GC(녹십자홀딩스) 홍보팀 과장 부친상
김은희 서울나은치과 원장 모친상-윤경식 오산세마그린요양병원장·이준형 영주적십자병원 응급의학과장 장모상
이소윤 분당차병원 교수(이비인후과) 시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