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6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난소 일부 냉동보존, 폐경 늦출 수 있을까?
[ 2019년 08월 12일 11시 10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폐경과 함께 여성호르몬 생산이 끊어지는 난소 조직을 조금 미리 떼어 냉동 보존해 두었다가 나중 폐경이 왔을 때 해동시켜 이식하면 폐경을 늦출 수 있을까?


영국 케어 불임 클리닉 그룹(Care Fertility Group) 회장 사이먼 피셀 교수는 냉동 보존을 언제 하느냐에 따라 폐경을 최장 20년까지 늦출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과학 웹사이트 라이브 사이언스(Live Science)가 10일 보도했다.
 

난소 조직 일부를 25세에 냉동 보존했으면 폐경을 20년, 40세에 했으면 5년 정도 늦출 수 있다고 피셀 교수는 밝혔다.
 

피셀 교수는 다른 전문가들과 프로팸(ProFam)이라는 회사를 설립, 원하는 여성을 대상으로 난소 냉동 보존을 이미 시작했다.

 

지금까지 9명의 난소 조직 일부를 채취, 냉동 보존했다. 비용은 7천~1만1천 파운드(한화 1천20만~1천600만원)라고 한다.
 

절차는 키홀 수술(keyhole surgery)을 통해 난소 조직의 작은 조각을 떼어내 냉동 보존하는 것이다.
 

그랬다가 나중 폐경이 시작되면 이를 해동시켜 겨드랑이 같은 혈액 공급이 우수한 신체 부위에 재이식, 난소 기능이 살아나면 폐경으로 줄어드는 여성 호르몬 생산을 회복시켜 폐경을 중단시킬 수 있다고 피셀 교수는 설명했다.
 

이에 대해 미국 예일 대학 의대 난소 생물학자 쿠트루크 오크테이 박사는 폐경을 20년까지 늦출 수 있다는 것은 추측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난소 조직을 얼마만큼 떼어내야 하고 재이식하면 얼마만큼 폐경이 늦추어질지는 확실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냉동 보존한 난소 조직을 재이식할 땐 성숙한 난자를 만들어내는 난포가 절반 이상 줄어들 수 있기 때문에 처음 냉동을 위해 떼어냈을 때의 난소 조직과 똑같지 않다고 그는 지적했다.
 

다만 암 환자가 항암화학요법으로 난소가 손상돼 생식기능을 잃을 경우를 대비해 미리 난소 조직을 떼어 냉동 보존하는 경우는 어찌됐든 냉동 난소 조직은 살아있기 때문에 이익이 될 수 있다고 그는 말했다.
 

그러나 건강한 여성의 경우는 난소 조직의 냉동 보존이 폐경을 늦추는 효과가 과연 얼마 만큼일지를 현재로서는 알 수 없는 만큼 '득과 실'을 따질 수 없는 상황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난소
난소[출처: 서울아산병원]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창기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