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6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ADHD 치료제, 뇌(腦) 백질 증가시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대학 메디컬센터 영상·핵의학 연구팀
[ 2019년 08월 14일 14시 49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성장기 아이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치료제가 ADHD 아이들의 뇌 백질(white matter)을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대학 메디컬센터 영상·핵의학 전문의 리스베트 레네만 교수 연구팀이 ADHD 치료제가 투약된 일이 없는 소년 환자 50명(10~12세)과 청년 환자 4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와 헬스데이 뉴스가 13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각각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엔 ADHD 치료제인 메틸페니데이트(제품명: 리탈린, 콘서타)를, 다른 그룹엔 위약(placebo)을 16주 동안 투여하고 임상시험 전후에 뇌의 백질 평가에 도움이 되는 확산텐서영상(DTI: diffusion tensor imaging)과 함께 MRI로 뇌를 관찰했다.
 

그 결과 소년 그룹에서는 메틸페니데이트가 투여된 아이들이 위약이 투여된 대조군에 비해 백질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청년 그룹에서는 메틸페니데이트 소그룹과 위약 그룹 모두 백질의 용적에 차이가 없었다.
 

이는 메틸페니데이트에 의한 뇌 백질의 증가가 환자의 나이와 연관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뇌 발달이 진행 중인 소년들에게서만 뇌의 백질 증가가 나타났다는 것이다.
 

이러한 뇌 백질의 증가가 긍정적인 변화인지 아닌지는 확실히 말할 수는 없지만, ADHD 아이들에게는 도움이 될 것이라고 연구팀은 판단했다.
 

이 사실이 장기적으로 어떤 의미를 갖는 것인지는 알 수 없는 만큼 당장은 메틸페니데이트의 처방을 ADHD가 확실하고 증상이 심한 아이들에게만 처방해야 할 것이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연구팀은 또 여자아이들은 뇌의 백질 발달이 상당히 다르기 때문에 이 결과를 ADHD 여자아이들에게까지 일반화시킬 수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뇌는 신경 세포체로 구성된 겉 부분인 피질과 신경세포를 서로 연결하는 신경 섬유망이 깔린 속 부분인 수질로 이루어져 있는데 피질은 회색을 띠고 있어 회색질(gray matter), 수질은 하얀색을 띠고 있어 백질이라고 불린다.
 

이 연구결과는 북미 영상의학회(Radiological Society of North America) 학술지 '영상의학'(Radiology) 최신호에 실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23대 충남대병원장 윤환중 교수(혈액종양내과)
서울백병원장 오상훈 교수(외과)
유희철·황홍필·정병훈 교수팀(전북대병원 간담췌이식혈관외과), 대한정맥학회 우수연제상
최종희 보건복지부 자립지원과장
최찬 교수(화순전남대병원 병리과), 대한병리학회 차기회장
강동희 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취임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분쉬의학상 본상 구본권 교수(서울의대 내과학)·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조성권·임상부문 이주호 교수
대한골대사학회 신임 이사장 김덕윤 교수(경희대병원 핵의학과)
(주)지원 임직원, 칠곡경북대병원 5000만원
신현진 교수(건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구본술 학술상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조경진 교수(단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대상
김호성 신촌세브란스병원 어린이병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