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9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급증···작년 3462건 발생
2016년 661건·2017년 1017건 대비 3.5배정도 늘어
[ 2019년 08월 19일 11시 52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지난해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가 급증해 약 3500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인공유방 등 인체이식 의료기기 안전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다.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로부터 입수한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접수 현황’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3년 간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가 급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는 2016년 661건, 2017년 1017건, 지난해 3462건 등이다.
 
이중 회수 대상인 엘러간社 인공유방의 경우 최근 3년간 부작용 사례 보고 건수는 1389건에 달하고, 회수 대상이 아닌 인공유방은 3751건으로 집계됐다.
 
또 남 의원실은 지난해 기준 인공유방 부작용 보고건수 3462건 중 주요 부작용 사례는 파열 1661건, 구형구축 785건 등 전체 부작용의 71%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더욱이 지난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엘러간社의 거친 표면 인공유방 수입·유통 개수는 11만 4365개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고, 미국·영국·호주 등 보건당국 주도로 인공유방 부작용 관련 환자 등록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상태다.
 
남 의원은 “우리나라에서도 인공유방 부작용 조사 등을 위한 환자 등록연구를 실시하고, 인과관계를 밝혀 부작용 발생으로 인한 피해보상 등에 대한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면서 “엘러간사 인공유방 역형성대세포 림프종 환자 발생을 계기로, 인공유방 등 인체이식 의료기기의 허가·유통·사용 및 환자관리 등 전반적인 안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내 첫 40대여성 유방보형물 '희귀암 부작용' 발생 충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세의료원 안과병원장 한승한·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장 정준원·강남세브란스병원 내과부장 권혁문 교수 外
국제성모병원 의무원장 정철운·진료부원장 진병호·기획조정실장 김명곤 교수 外
전남의사회, 대구·경북의사회 등 3250만원 전달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구시의사회에 코로나19 극복 성금 500만원
복지부 양성일 사회복지정책실장·류근혁 인구정책실장·손영래 대변인
중앙대의료원 정형외과 과장 송광섭·재활의학과 과장 이갑석 교수(기획조정실장 겸임) 外
성빈센트병원 의무원장 주진덕·외래진료부장/국제진료센터장 이강문·홍보대외협력실장/산부인과장 윤주희 교수 外
이영준 창원경상대학교병원장(외과)
해운대백병원장 최영균·서울백병원 국제진료센터소장 장석환·상계백병원 중환자실장 김계민 교수 外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의사협회에 코로나19 성금 1000만원
아산사회복지재단, 코로나19 극복 20억원
국민건강보험공단 신임 상임이사 공모
양동호 대한혈액투석여과연구회 회장
서울 구로구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5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