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0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단국대 "조국 딸 의학논문 확인 미진" 사과
[ 2019년 08월 20일 12시 10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이 고등학교 2학년 때 단국대학교 의학논문 제1 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대학 측이 20일 "사과한다"는 입장을 공식 피력.
 
단국대는 "언론에 보도된 조국 후보자 딸이 참여했다는 ‘인턴프로그램’은 대학병원 차원의 공식 프로그램이 아닌 교원 개인이 진행한 비공식 프로그램"이라면서 "부당한 논문저자 표시를 중심으로 연구윤리위원회를 금주 내 개최할 예정이며 이를 위한 사안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설명.
 
단국대는 “위원회는 특히 연구내용 또는 결과에 대해 과학적, 기술적 기여를 한 사람에게 정당한 이유 없이 논문저자 자격을 부여하지 않거나, 과학적,기술적 기여를 하지 않은 자에게 감사 표시 또는 예우 등을 이유로 논문 저자의 자격을 부여한 사례가 있는지를 중점 확인할 계획이며 조사 결과에 따라 규정에 의거 처리할 계획임을 밝힌다"고 천명. 단국대 측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교원 연구물을 더욱 엄중히 관리할 것을 약속하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강조.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부산의료원장,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특혜 의혹 부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