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5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작년 권익위원회 공익신고 최다 접수분야 '건강'
5대 사건에는 '수액제 전문 제약사 리베이트' 포함
[ 2019년 08월 21일 15시 57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지난해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에 가장 많이 접수된 공익신고 분야가 ‘건강’으로 나타났다.
 
21일 권익위 소식지 여름호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동안 접수된 건강 관련 공익신고는 749건으로, 전체 신고건수 1856건 중 40.4%를 차지했다.

이어 안전 621건(33.5%), 소비자이익 188건(10.1%), 환경 150건(8.1%), 공정경쟁 147건(7.9%) 순으로 많은 신고가 들어왔다.

권익위는 올해 접수된 공익신고 사건 중 국민생활과 밀접하거나 의미가 있었던 5대 공익신고도 선정했다. 건강 관련 주요 신고로는 수액제 전문 제약회사의 불법 리베이트 건이 꼽혔다.

이 제약사는 의약품 처방을 유도하기 위해 병원 관계자에게 83회에 걸쳐 약 4000만원 상당의 리베이트를 제공했다.

신고 내용을 바탕으로 총 79명이 기소됐고 그 중 약식 기소된 72명에게는 총 3억7000만원여의 벌금형이 선고됐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