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간호사 떠나는 서울 강서지역 중소병원···병동 폐쇄 속출
인근 대학병원 잇단 개원 인력시장 출렁···인건비 출혈 경쟁 후폭풍
[ 2019년 08월 27일 06시 52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서울 강서지역 중소병원들이 심각한 간호사 인력난을 호소하고 있다. 잇단 대학병원 진출이 인력난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분석이다.
 
신규 채용은 물론 기존 간호인력들이 대거 새로 개원한 인근 대학병원으로 이동하면서 일부 중소병원은 병동을 폐쇄하는 사태까지 빚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사실 그동안 서울 강서지역 중소병원들은 수도권에 위치한 만큼 지방 중소병원 대비 간호인력 확보가 수월했다.
 
하지만 올해들어 간호인력 확보에 빨간불이 켜졌다. 대학병원들이 잇따라 분원을 세우면서 인근 중소병원 간호인력을 무섭에 빨아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21014병상 규모의 이화여자대학교 부속 서울병원이 개원하며 대거 간호사를 채용했고, 4월에는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808병상)까지 진료를 시작했다.
 
더욱이 올 하반기 고양시 일산 마두역 인근에 들어설 차병원그룹 글로벌라이프센터가 개원을 앞두고 간호사 채용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불과 수 개월 만에 대학병원들이 잇따라 문을 열면서 이 지역 간호인력 시장도 요동쳤다. 이는 곧 중소병원 간호인력난으로 이어졌다.
 
재직 중이던 경력 간호사들이 대거 이탈했고, 대학병원으로의 이직 움직임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특히 간호인력 확보에 비상이 걸린 일부 종합병원들이 파격적인 임금 인상 카드를 제시하는 등 출혈경쟁에 나서면서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중소병원들의 고민이 가중되는 상황이다.
 
강서지역 A 중소병원 원장은 대학병원으로의 이직은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도 중소병원끼리 인건비 출혈경쟁을 하는 것은 공멸로 가는 길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인근 종합병원에서 월 50만원을 인상하면 재정력이 낮은 중소병원으로서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다그야말로 강서지역 병원계는 지금 간호인력 대란이라고 덧붙였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일부 중소병원들은 병동 부분 폐쇄에 들어갔거나 심각하게 검토 중인 실정이다.
 
B 중소병원 원장은 간호인력이 급격히 빠져 나가면서 부득이하게 1개 층 병동 운영을 중단시켰다지속적으로 채용을 시도하고는 있지만 간호사 씨가 마른 것 같다고 푸념했다.
 
C 중소병원 원장은 현재 상태로는 도저히 정상적인 병동 운영이 불가능하다. 일부 병동 폐쇄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중소병원 다 망한다" 절박감 호소한 의사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재준 제9대 대구가톨릭의료원장 취임
이형배 삼성서울병원 전무
우현구 교수(아주대 의대 생리학교실), 암 전문 국제학술지 카시노제네시스 편집위원
홍성빈 교수(인하대병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을지대병원 간호사회, 을지대 간호학과 학생 장학금 100만원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인력 교육훈련심의위원, 감신·강철환·박훈기 교수 등 10명 위촉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양진영·의료기기안전국장 정용익 外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허갑범 허내과 원장(연세의대 명예교수, 김대중 前 대통령 주치의) 별세-한경진 아주의대 교수 장인상
허경발 前 순천향대서울병원장 별세-허경열 순천향대서울병원 외과 교수 부친상
유한양행 약품사업본부장 박종현 부사장 빙부상
박종림 바노바기 성형외과 부친상
김진수 교수(보라매병원 혈액종양내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