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편두통-치매 연관성 새 증거 확인"
캐나다 연구팀
[ 2019년 09월 06일 17시 08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편두통이 치매와 연관이 있음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워털루(Waterloo)대학 보건대학원의 수잔 티아스 신경역학 교수 연구팀은 치매, 특히 알츠하이머 치매 여성은 편두통 병력을 지니고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5일 보도했다.
 

'매니토바 건강-노화 연구'(Manitoba Study of Health and Aging) 참가자 679명(65세 이상)을 대상으로 5년에 걸쳐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기간에 치매 또는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을 받은 여성은 인지기능이 정상인 여성에 비해 편두통 병력을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3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특히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는 23.5%가 편두통 병력이 있었다. 이에 비해 인지기능이 정상인 여성 중 편두통 병력이 있는 경우는 9.9%였다.

 

그러나 연령, 교육 수준 등 다른 치매 위험 변수들을 고려했을 때 전체적인 치매 환자는 편두통 병력을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2.97배,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는 4.2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혈관성 치매(vascular dementia)는 편두통 병력과 별 연관이 없었다.
 

이는 편두통이 뇌로 가는 혈류를 차단해 인지기능 손상을 유발하는 것은 아님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그보다는 특정 유전자를 지닌 사람이 편두통과 치매 모두에 취약한 것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혈관성 치매란 알츠하이머 치매 다음으로 흔한 형태의 치매로 뇌졸중이나 기타 뇌혈관 손상에 의해 일시적 또는 장기적으로 뇌에 혈류량이 감소하면서 발생한다.
 

연구대상자는 대부분 여성(61.9%)이긴 했지만, 편두통 병력이 있는 남성 중에는 치매가 발생한 사람이 없었다.


연구 기간에 7.5%가 여러 형태의 치매 진단을 받았다. 5.1%는 알츠하이머 치매, 1.9%는 혈관성 치매였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영국 알츠하이머병 연구학회 연구실장 제임스 코넬 박사는 현재까지 발표된 관련 연구 결과들만 가지고는 결론을 내리기가 어렵다고 논평했다.
 

편두통과 치매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보다 샘플 규모가 큰 연구가 필요하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노인 정신의학'(Geriatric Psychiatry) 최신호에 발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재준 제9대 대구가톨릭의료원장 취임
이형배 삼성서울병원 전무
우현구 교수(아주대 의대 생리학교실), 암 전문 국제학술지 카시노제네시스 편집위원
홍성빈 교수(인하대병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을지대병원 간호사회, 을지대 간호학과 학생 장학금 100만원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인력 교육훈련심의위원, 감신·강철환·박훈기 교수 등 10명 위촉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양진영·의료기기안전국장 정용익 外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허갑범 허내과 원장(연세의대 명예교수, 김대중 前 대통령 주치의) 별세-한경진 아주의대 교수 장인상
허경발 前 순천향대서울병원장 별세-허경열 순천향대서울병원 외과 교수 부친상
유한양행 약품사업본부장 박종현 부사장 빙부상
박종림 바노바기 성형외과 부친상
김진수 교수(보라매병원 혈액종양내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