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6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편두통-치매 연관성 새 증거 확인"
캐나다 연구팀
[ 2019년 09월 06일 17시 08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편두통이 치매와 연관이 있음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워털루(Waterloo)대학 보건대학원의 수잔 티아스 신경역학 교수 연구팀은 치매, 특히 알츠하이머 치매 여성은 편두통 병력을 지니고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5일 보도했다.
 

'매니토바 건강-노화 연구'(Manitoba Study of Health and Aging) 참가자 679명(65세 이상)을 대상으로 5년에 걸쳐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기간에 치매 또는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을 받은 여성은 인지기능이 정상인 여성에 비해 편두통 병력을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3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특히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는 23.5%가 편두통 병력이 있었다. 이에 비해 인지기능이 정상인 여성 중 편두통 병력이 있는 경우는 9.9%였다.

 

그러나 연령, 교육 수준 등 다른 치매 위험 변수들을 고려했을 때 전체적인 치매 환자는 편두통 병력을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2.97배,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는 4.2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혈관성 치매(vascular dementia)는 편두통 병력과 별 연관이 없었다.
 

이는 편두통이 뇌로 가는 혈류를 차단해 인지기능 손상을 유발하는 것은 아님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그보다는 특정 유전자를 지닌 사람이 편두통과 치매 모두에 취약한 것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혈관성 치매란 알츠하이머 치매 다음으로 흔한 형태의 치매로 뇌졸중이나 기타 뇌혈관 손상에 의해 일시적 또는 장기적으로 뇌에 혈류량이 감소하면서 발생한다.
 

연구대상자는 대부분 여성(61.9%)이긴 했지만, 편두통 병력이 있는 남성 중에는 치매가 발생한 사람이 없었다.


연구 기간에 7.5%가 여러 형태의 치매 진단을 받았다. 5.1%는 알츠하이머 치매, 1.9%는 혈관성 치매였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영국 알츠하이머병 연구학회 연구실장 제임스 코넬 박사는 현재까지 발표된 관련 연구 결과들만 가지고는 결론을 내리기가 어렵다고 논평했다.
 

편두통과 치매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보다 샘플 규모가 큰 연구가 필요하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노인 정신의학'(Geriatric Psychiatry) 최신호에 발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관순 한미약품 부회장 딸
부안의원→부안내과의원 김윤석 원장
인천나은병원, 대한뇌졸중학회 ‘뇌졸중센터 인증’ 획득
복지부 감사관 배금주·질병관리본부 생명의과학센터장 김성곤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사할린 영주귀국동포 성금 307만원
윤동섭 강남세브란스병원장, 서울 강남구 의료관광협회 회장 취임
이강대 교수(고신대복음병원 이비인후과), 대한갑상선학회 회장 취임
권덕철 前 보건복지부 차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신임 원장 내정
이혜진 교수(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지역사회 통합돌봄 정책 수립 기여 보건복지부 장관상
황선우 산학연종합센터장, 서울대 의대 발전기금 1억5000만원
김영진 前 병원장, 화순전남대병원·전남의대 발전기금 2000만원
한국건강증진개발원, 2019 대한민국 고용친화 모범경영대상
서울성모병원 하정훈(내분비내과)·박성수(혈액내과)교수,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우수구연상
김진식 횡성성형외과 원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