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2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만주사제 삭센다 몰래 판 병원 직원 등 5명 적발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에 불구속입건
[ 2019년 09월 09일 08시 30분 ]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의사 처방없이 판매할 수 없는 비만치료주사제 삭센다를 몰래 팔아온 병원직원 등 5명을 적발해 불구속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이들은 인터넷과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삭센다 약 900개, 총 1억2천만원 상당을 은밀하게 유통한 혐의를 받는다.
 

삭센다는 '중증·고도 비만 환자'만을 대상으로 하는 자가 주사제로 의사의 처방을 받고 사용해야 한다. 그러나 일명 '살빠지는 주사제'로 소문나면서 품귀현상까지 나타나고, 불법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 수사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공조해 의약품유통이력 추적제도를 적극 활용했다"며 "앞으로 전문의약품 불법유통 근절을 위해 전담반을 설치하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실시간 공조수사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무자격자가 전문의약품을 인터넷, SNS등을 통해 불법유통한 경우 약사법에 따라 최고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의약품도매상으로서 의약품을 병원, 약국 이외에 유통한 경우 및 전문의약품을 광고한 행위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인터넷카페나 SNS 등에 불법 게시글을 발견할 경우 민생사법경찰단(☎ 02-2133-8850)과 자치구 각 보건소 의약과(다산콜 120)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pretty@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피부과의사회 이상준 회장(아름다운나라피부과)
아란유치원 학부모, 서울대병원 환자 치료비 4010만원
남동흔 교수팀(가천대길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우수학술상
이승훈 교수(서울대병원 신경과), 보건의료기술자 복지부 장관상
이승주·김희연 교수(성빈센트병원 비뇨의학센터), 대한비뇨의학회 학술상
김만수·인용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국제연골재생 및 관절보전학회 학술상
황진순 교수(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소아내분비학회 회장
동화약품, 의사 출신 이대희 개발담당 전무 영입
전북대병원의료기사협의회, 병원발전 후원금 400만원
배기수 교수(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소아신장학회 회장
이상돈 교수(양산부산대병원 비뇨의학과), 대한비뇨의학회 차기회장
전홍준 교수(건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2019 대한수면의학회 젊은 연구자상
임수령 E-행복한치과 원장 모친상
정재돈 아이앤맘산부인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