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의학회 명예의 전당 '100번째 주인공' 관심 고조
내과 12명·영상의학과 7명 등 99명 헌정···2020년도 등재 절차 돌입
[ 2019년 09월 11일 06시 38분 ]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후학들이 추대하는 최고의 의사. 대한의학회가 운영하는 명예의 전당에 오를 100번째 주인공은 누가 될지 벌써부터 귀추가 주목된다.
 
명예의 전당은 대한의학회가 국내 의학 발전에 위대한 업적을 남기고, 큰 존경을 받는 의사들을 기리기 위해 설립된 가상의 기념관이다.
 
의학 학술 분야 종주단체인 대한의학회가 선정하는 만큼 그 권위나 상징성이 남다를 수 밖에 없다.
 
2009윤일선 교수가 헌정된 이래 지금까지 총 99명이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2020년에는 100번째 헌정자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인물의 면면을 살펴보면 각 분야 개척자나 선구자들이 대부분 이름을 올렸고, 의료계를 넘어 사회적으로도 덕망을 쌓은 의사들도 대거 포함됐다.
 
전문과목별로 살펴보면 내과가 총 12명을 헌정해 가장 많았고, 영상의학과 7, 산부인과정신건강의학과이비인후과병리과가 각각 6명으로 집계됐다.
 
이어 소아청소년과 5, 비뇨기과마취통증의학과외과 각각 4, 성형외과예방의학과핵의학과재활의학과 각각 2명 순이었다.
 
진단검사의학과, 흉부외과, 신경외과, 가정의학과, 직업환경의학과 등은 각각 1명씩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것으로 조사됐다.
 
주목할 만한 부분은 기초의학 분야의 선전이다. 6명을 배출한 병리학을 시작으로 생리학 4, 해부학생리학미생물학약리학 각각 3명 등 임상 분야와 비교해 월등한 수치를 보였다.

신경과·정형외과·안과·응급의학과 등 헌정 아직 1명도 없어
 
신경과와 정형외과, 안과, 응급의학과 등은 대한의학회 명예의 전당에 한 명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명예의 전당에 오르기 위한 기본자격은 학회 태동과 육성을 선도한 의학자 선진의학 연구와 의료 수준 향상에 밑거름이 된 의학자 모든 의학인의 귀감이 되고 국민들에게 존경을 받을 만한 인품을 갖춘 인물이어야 한다.
 
등재 절차는 평의원학회 추천(3년에 1)과 명예의 전당 운영위원회 자체 발굴(매년)을 통해 선발된 인물을 대상으로 심사가 이뤄지고 이사회 인준을 거쳐 헌정된다.
 
평의원학회의 경우 지난해 추천권을 사용한 만큼 올해는 명예의 전당 운영위원회 자체 발굴을 통해서만 대상자가 추려진다.
 
대한의학회 관계자는 명예의 전당 헌정은 개인은 물론 해당 전문과목의 영예와도 직결된다올해는 100번째 헌정자가 예정돼 있는 만큼 여느해 보다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의학회는 명예의 전당 헌정록을 발간할 계획이다.
 
헌정록에는 명예의 전당에 오른 99명의 주요 약력과 업적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했으며 역사적 의미를 지닌 사료와 사진도 함께 담아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짜임새 있게 구성했다.
 
표지는 대한민국 최초 서양화가이자 서예가인 훈목(薰木) 조한렬 선생의 서체로 꾸며지고 전체 분량은 500여 쪽으로 제작돼 보건의료 유관기관과 학회, 국회도서관 등에 배포될 예정이다.
 
의학회는 이번 헌정록 발간을 기념하기 위해 오는 1010일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호텔에서 창립 53주년 및 명예의 전당 헌정록 발간 기념식을 진행한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석환·나복영·민병근·안용팔·오흥근·이부영·이정균, 대한의학회 명예의 전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진원 국제한타바이러스학회 회장(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취임
성빈센트병원 박동춘 교수(산부인과), 한국연구재단 개인연구지원사업
부산부민병원, 정성수 척추센터 의무원장 영입
이관순 한미약품 부회장 딸
현동근 교수(인하대병원 신경외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윤정호 교수(단국대병원 신경외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부안의원→부안내과의원 김윤석 원장
인천나은병원, 대한뇌졸중학회 ‘뇌졸중센터 인증’ 획득
광주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양종수 前 복지부 국장
복지부 감사관 배금주·질병관리본부 생명의과학센터장 김성곤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사할린 영주귀국동포 성금 307만원
윤동섭 강남세브란스병원장, 서울 강남구 의료관광협회 회장 취임
김환수 제주 한림김안과 원장·김경수 군산 동서병원장 모친상
황대욱 교수(서울아산병원 외과)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