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2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마약류 광고 적발···향정신성의약품 ‘1만2500건’
수사의뢰 2374건, 김상희 의원 “마약부서 신설” 주장
[ 2019년 09월 29일 14시 00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지난 2014년부터 올해 8월까지 마약류 온라인 판매 광고 적발 건수가 1만 7000건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향정신성의약품 적발 건수가 1만 2500건을 넘는 것으로 나타나 마약 관련 부서 신설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마약류 온라인 판매 광고 적발 건수는 2014년부터 올해 8월까지 5년 새 총 1만 7186건에 달했다.
 
세부적으로는 2014년 1223건, 2015년 2585건, 2016년 1764건, 2017년 1328건, 지난해 1492건, 올해 8월까지 8794건 등이었다.
 
유형별로는 2014년부터 올해 8월까지 향정신성의약품 1만 2534건, 마약 83건, 대마·임시마약류 등 기타 4569건 적발됐다.

하지만 온라인 마약류 불법판매광고 적발이 수사의뢰로 이어진 건수는 2374건으로, 총 적발 건수의 13.8%에 그쳤다. 단속을 해도 수사로 이어지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또 식약처가 올해 4월 직제 개편을 통해 ‘마약안전기획관’을 신설하고 마약류 안전관리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지만, 온라인 광고와 유통 점검은 ‘사이버조사단’에서 수행하고 있어 수사의뢰 등 여력은 부족한 실정이다.
 
김 의원은 “최근 유명인들의 마약 투약 혐의와 급증하는 마약류 광고 및 유통으로 우리나라도 마약 청정국이라 할 수 없다는 지적이 있다”며 “마약류 단속 이후 실제 수사로 이어지지 못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종 마약 반입과 급증하는 마약류 온라인 판매를 근절하기 위해서라도 사이버수사단 내에 별도의 마약 관련 부서를 신설해 철저한 점검과 감시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마약류 수출입·제조·매매·알선 시 ‘7년 이상’ 징역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재규 교수(전남대병원 영상의학과), 제29회 무등의림상
김재정 대한의사협회 명예회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메드트로닉코리아, 이상수·장미연·유승록 전무
동아제약, 제약계 첫 한국소비자학회 '소비자대상'
서울대병원, 발달장애인 거점·증진센터 추가 지정
허 탁 교수(전남대병원 응급의학과), 차기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한국로슈 항암제사업부 총괄 크리스토프 위즈너 디렉터 外
조우람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연구학회 최고 구연상
한성희 치과의원 원장, 서울대치과병원 1000만원
김영준 교수(건국대병원 영상의학과), 대한ITA영상의학회 차기회장
박원명·우영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亞정신약물학회 우수구연상
대한의사협회 간호제도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상운·간사 박진규 外
최영택 최영택신경정신과의원 원장 모친상
이지원 부산대병원 조교수 부친상-최범성 양산부산대병원 조교수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