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2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병원장들은 '단독 간호법' 부정적
[ 2019년 09월 30일 18시 52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간호단체에서 단독 간호법 추진을 간호인력 처우 개선 및 역할 정립의 핵심 사안으로 강조하는 상황에서 병원계는 간호단독법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
 
정영호 대한병원협회 부회장(대한중소병원협회 회장)은 지난 9월27일 국회에서 열린 ‘의료기관 간호사의 모성보호 실태와 해결 방안을 위한 토론회’에서 “단독 간호법 추진은(병원계에서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협회 입장을 피력.
 
정 부회장은 “협회 회원 병원장들에게 의견을 물은 결과, 병원 내 간호사를 포함해서 다양한 직능이 있는데 이 모든 직능에 다 단독법을 부여하면 병원 인력이 파편화될 것을 우려하는 상황이었다”며 “논의가 많이 필요하고 급히 해결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고 설명. 이에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은 정 부회장에게 "간호법 추진에 힘을 보태달라"고 강하게 요청.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