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1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과대학·의전원학생협회 아쉬운 '리더십'
박성은기자
[ 2019년 10월 04일 08시 51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이하 의대협)의 리더십이 흔들리는 모습이다.

의대협은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의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및 학사 특혜 논란 대응과정에서 미숙함을 드러내며 회원들로부터 빈축을 샀다. 
 
먼저 전시형 회장의 인터뷰가 조국 장관 자녀 특혜 논란을 무마하는 듯한 내용으로 보도되면서 의대생 사이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의대협 측은 해당 기사에 반박하듯 조 모씨의 논문 작성 및 기고 방식, 입시정책, 장학제도에 대해 전면 비판하는 성명을 냈고, 인터뷰 내용에 대해서도 의도한 바와 다르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학생들은 “누군가를 대표하는 위치에서는 언행을 조심하고 신중해야 한다”며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의대협 회의만으로 섣불리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전체 의대생들 의견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이러한 상황에서 의대협은 예정된 전체학생대표자총회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조모씨의 논문, 입학, 장학금 등 특혜 논란에 대한 안건을 상정하고자 했으나 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무산됐다.
 
총회가 열리기 이전에는 일반 의대생들의 참여를 독려하는 관련 공지가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후 의대협은 회장단이 마련한 임시 요구안을 토대로 각 학교별 찬반 의견을 물어 총회 5일 뒤 공식 성명서를 발표했다.
 
의대협 행보가 다수 의대생들과 엇갈리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4월 헌법재판소의 인공임신중절에 관한 형법 위헌 결정에 대해 찬성 입장의 성명을 발표한 의대협은 “학생들의 다양한 피드백을 듣지 않고 집행부가 일방적으로 의견을 개진한다”는 비판을 받아야 했다.
 
앞서 3월에 발생한 고어社 소아 심장병 수술용 인공혈관 공급 중단 사태에 대한 성명문도 정부의 낮은 보험가격 책정을 비판하는 데 그치지 않고 고어社의 윤리적 태도를 지적해 다수 의대생들의 반발을 샀다.
 
결국 의대협은 당시 성명서가 전반적인 학생들 입장을 반영하는 절차를 거치지 않고 연세대학교 학생회 등 소수의 자문만을 얻어 제작·배포된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전시형 회장 임기 이전인 지난해에도 의대협 인권국 차원에서의 퀴어 퍼레이드 참가를 결정했지만 “회원들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고 회장이 독단적으로 진행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의대생들은 “의대협 결정에 대해 문의했더니 회칙에 의해 회장 직권으로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집행부 사업계획서 통과 과정에 대한 회의록이 공개되지 않는다” 등 의대협 결정에 적잖은 불만을 드러냈다.

전국 의대생을 대표하는 역할을 하기 위해 구성된 의대협의 책임은 결코 가볍지 않다.

반면, 의대협 회장을 비롯한 집행부 또한 현장 경험이 적고, 바쁜 의과대학 공부를 함께 소화해야 하는 학생들임을 감안하면 사회를 향한 목소리는 미숙하고 때론 한쪽으로 치우칠 수 있다.
 
대한의사협회가 모든 의사를 대변할 수 없듯이 의대협이 전체 의대생을 만족시키는 것 또한 불가능하다.
 
입장을 공표하기 전에 보다 충분한 의견을 들어보는 게 최상이지만 모든 사안마다 전국 의대생 의견을 묻는다면 입장 표명에 적절한 시기를 놓치는 결과가 나올 수 있음을 감안해야 한다.

리더십은 흔들릴 수 있으며 비판의 목소리는 때론 아프지만 건강한 단체를 만드는데 필요한 중요 요소이기도 하다. 다만 비판의 목소리가 무관심과 참여율 저조로 이어지는 일은 없어야 한다.
 
학교 밖 사회에서의 책임을 실현하는 의대생들의 노력이 보다 많은 사람들을 품어 인정받기를 바란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상윤 경희대학교병원 성형외과장·이정우 치과병원 치과응급실장 外
명지병원 기획실장 서용성·내과부장 조윤형 교수 外
연세대 의대, 상금 5000만원 제2회 용운의학대상 후보자
제1회 대한민국 약업대상, 강신호 동아제약 명예회장·김희중 대한약사회 명예회장·진종환 한신약품 회장
식약처 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신준수·위해사범중앙조사단장 한운섭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초대 병원장
연세의대 83동기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300만원
박원명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잡지 Mind up 편집위원장
박명인 의계신문 대표이사 장남
정윤순 보건복지부 보험정책과장→국방대학원 교육 파견
광동제약,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1억 상당 후원
경상대병원 신임 병원장 윤철호 교수(재활의학과)
최다미 前 명지성모병원 간호부장 모친상
장남식 동양굿모닝영상의학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