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2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19년 노벨생리의학상 ‘3명’ 공동 수상
미국 윌리엄 케일린·그레그 서멘자, 영국 피터 랫클리프 박사
[ 2019년 10월 07일 22시 25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은 미국 윌리엄 케일린·그레그 서멘자, 영국 피터 랫클리프 등 3명이 공동수상했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노벨위원회는 7일 ‘산소 농도에 따른 세포 적응기전에 관한 연구’ 공로를 인정해 이들 3명을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공동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세포가 산소 농도에 적응하는 과정을 규명해 암 등 혈중 산소농도와 관련된 질환 치료법 수립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세포가 저(低)산소 농도에 적응하는 과정에 ‘HIF-1’이란 유전자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밝힌 것이다.
 
케일린은 미국 하버드의대, 서멘자는 미국 존스홉킨스의대 재직 중이며 랫클리프는 영국 옥스퍼드 교수다.
 
상금은 총 900만크로나(약 10억 9000만원)다. 시상식은 오는 12월 10일에 열린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노벨생리의학상 美 제임스 앨리손·日 혼조 다스쿠 교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재규 교수(전남대병원 영상의학과), 제29회 무등의림상
김재정 대한의사협회 명예회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메드트로닉코리아, 이상수·장미연·유승록 전무
동아제약, 제약계 첫 한국소비자학회 '소비자대상'
서울대병원, 발달장애인 거점·증진센터 추가 지정
허 탁 교수(전남대병원 응급의학과), 차기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한국로슈 항암제사업부 총괄 크리스토프 위즈너 디렉터 外
조우람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연구학회 최고 구연상
한성희 치과의원 원장, 서울대치과병원 1000만원
김영준 교수(건국대병원 영상의학과), 대한ITA영상의학회 차기회장
박원명·우영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亞정신약물학회 우수구연상
대한의사협회 간호제도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상운·간사 박진규 外
최영택 최영택신경정신과의원 원장 모친상
이지원 부산대병원 조교수 부친상-최범성 양산부산대병원 조교수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