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9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CT·MRI 등 중복촬영 '증가'···보험 청구도 급상승 '225억'
2012년 13만명→2017년 17만명, 오제세 의원 "건보재정 악화"
[ 2019년 10월 08일 06시 15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CT·MRI 등 고가의 진단용방사선발생장치 중복촬영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급여청구액도 약 22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전원환자(동일상병으로 30일 이내) 재촬영 현황’에 따르면 고가 진단용방사선발생장치 재촬영 환자는 2012년 13만 1967명에서 2017년 16만 5746명(35.5%)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재촬영으로 인한 급여청구액도 170억 9500만원에서 225억 2400만원(31.7%)으로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동일상병으로 30일 이내 다른 의료기관에 내원해 고가의 진단용방사선발생장치 재촬영 환자(2017년 기준)는 CT 15만 2838명, MRI 1만 2492명, PET 416명 등이다.
 
이의 주요 원인은 영상 촬영 집중도가 떨어지는 노후기기와 최신 고성능기기 간 수가체계가 같기 때문에 의료기관에서 오래된 장비를 사용하는 경우가 잦아서다.
 
CT·MRI·PET 등 고가의 진단용방사선발생장치 총 3835대(올해 7월 기준) 중 10년 이상 된 노후장비는 CT 2027대 중 704대(34.7%), MRI 1612대 중 498대(30.9%), PET 196대 중 98대(50.0%) 등이었다.
 
오 의원은 “고가의 진단용방사선발생장치의 불필요한 중복촬영은 환자들에게 경제적 부담을 가중시키고, 진료비 낭비로 인한 건강보험의 재정 악화 우려가 있다”며 “CT 등 재촬영률이 높은 기관에 대한 지속적인 환류와 중재 및 10년 이상 노후장비의 품질관리를 실시해 중복촬영을 줄여야한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OECD 국가 평균보다 많은 대한민국 'CT·MRI'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세의료원 안과병원장 한승한·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장 정준원·강남세브란스병원 내과부장 권혁문 교수 外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구시의사회에 코로나19 극복 성금 500만원
국제성모병원 의무원장 정철운·진료부원장 진병호·기획조정실장 김명곤 교수 外
중앙대의료원 정형외과 과장 송광섭·재활의학과 과장 이갑석 교수(기획조정실장 겸임) 外
복지부 양성일 사회복지정책실장·류근혁 인구정책실장·손영래 대변인
성빈센트병원 의무원장 주진덕·외래진료부장/국제진료센터장 이강문·홍보대외협력실장/산부인과장 윤주희 교수 外
이영준 창원경상대학교병원장(외과)
해운대백병원장 최영균·서울백병원 국제진료센터소장 장석환·상계백병원 중환자실장 김계민 교수 外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의사협회에 코로나19 성금 1000만원
아산사회복지재단, 코로나19 극복 20억원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대구·용인 시민들 위해 소정액
국민건강보험공단 신임 상임이사 공모
식품의약품안전처 우영택 대변인 外
양동호 대한혈액투석여과연구회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