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26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대병원 입원전담전문의 구인난···"연봉 2배도 No"
이찬열 의원 "5주기 상급종합병원 평가때 기준 포함 시기상조”
[ 2019년 10월 15일 15시 00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일반 전문의 대비 연봉 두 배 등 최고 대우를 보장해도 국립대병원 입원전담전문의 ‘구인난’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더욱이 복지부가 입원전담전문의 지표를 5기 상급종합병원 기준에 포함할지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혀 우려 목소리가 높다.
 
입원전담전문의는 전공의들의 과도한 근무시간을 제한하면서 생긴 의료 공백을 메꾸고, 진료 연속성 확보와 환자 안전을 도모하기 위한 방안으로 도입됐다. 복지부는 지난 2016년부터 시범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15일 국회 교육위원회 이찬열 의원(바른미래당)이 전국 10개 국립대병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원내 집원전담전문의 현황’에 따르면 전북대병원을 제외한 9개 국립대병원들이 지원자 미달로 입원전담전문의 인원을 채우지 못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대병원은 같은 병원 일반 전문의 연봉의 두 배에 해당하는 파격적인 연봉(약 1억 8000만원)과 주간근무 조건 등을 공언했으나 지원자가 없었다. 경상대대병원과 제주대병원 역시 공고에 최고대우를 명시했으나 아무도 지원하지 않았다.
 
입원전담전문의를 채용한 국립대병원들도 서울대를 제외하면 24시간 전담 가능한 최소인원을 확보하지 못했다. 수가를 보전받기 위해서는 2명 이상 입원전담전문의를 고용해야 하는데, 이를 충족한 곳도 드물었다.
 
입원전담전문의 제도 문제점으로는 제도의 불확실성 및 낮은 직업 안정성(계약직), 높은 인건비 및 낮은 수가보전율 등이 꼽혔다. 특히 인건비 대비 50~60%로 낮은 원가 보전율 이하의 시범사업 수가는 큰 부담으로 작용한다는 주장이다.
 
이와 함께 진료 독립성 확보 및 역할 정립 미흡 등으로 인한 업무범위 모호, 전용 병동 및 병상 확보 어려움도 제기됐다.
 
이런 가운데 복지부는 지난 달 설명회를 통해 입원전담전문의를 예비평가 지표로 마련하고, 5기 상급종합병원 지정평가 기준에 포함시킬지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국립대병원들은 인력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태에서 상급종합병원 동시 모집이 이뤄질 경우 지방 소재 상급종합병원이 인력 면에서 불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의원은 “입원의학과를 신설하고 법정과목으로 도입해 진료 업무의 독립성·책임성·직업안정성 등을 높여야한다”며 “나아가 입원전담전문의 수가를 현실화하고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 등 입원전담전문의 채용 유인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정착 단계 입원전담전문의 성공 관건 '야간근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도일 서울시병원회 회장, 서울시립동부병원 방문
김철 고려병원 이사장, 부산시병원회장 취임
김연숙 교수(충남대병원 감염내과), '덕분에 챌린지' 동참
청주한국병원 진료원장 윤창균
은백린 교수(고대구로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김지선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젊은의학자상
강신호 동아쏘시오그룹 명예회장, 제1회 대한민국 약업대상
강만수 성주군의사회장(효요양병원 원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장
황인규 교수(중앙대병원 혈액종양내과), 대한종양내과학회 '보험정책연구비상'
고대의대 28회 동기회, 발전기금 1억2000만원과 미화 2만불
30대 남성 말기암 환자, 화순전남대병원 5000만원
복지부 장영진 응급의료과장·성창현 예비급여과장·이상진 보건산업정책과장 外
정재한 교수(조선대병원 흉부외과) 모친상-박현경 원장(닥터지의원) 시모상
임병영 프라미스소아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