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26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지표 확인 대한민국 정신건강 '불안'···진료비 '年 4조'
기동민 의원 "2018년 정신질환 진료 300만명, 우울증 최다"
[ 2019년 10월 21일 12시 23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정신질환을 앓는 이들이 계속해서 증가함에 따라 진료 접근성을 높이는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정신질환 진료 현황’에 따르면 2018년 정신질환 진료비는 2015년에 비해 33% 증가한 3조9118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년 상반기까지 파악된 정신질환 치료비는 2조508억원으로 이 같은 추이가 계속되면 금년 총 정신질환 진료비는 4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정신질환으로 진료 받은 사람은 300만명에 이르며, 진료인원 상위 10개 정신질환 상병코드는 우울증(F32, 23%), 불안장애(F41, 22%), 알츠하이머치매(F00, 15%), 비기질성 수면장애(F51, 11%) 순으로 나타났다.
 
2015년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정신질환 진료를 받은 환자의 연령별 분포를 살펴보면 70대 이상 33.3%, 60대 15.6%, 50대 15.3%, 40대 12.1% 순으로 나타나 고연령층에 집중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2018년 정신질환 진료를 받은 70대 이상 인원은 2015년 78만 여명에서 29% 이상 증가해 100만명을 돌파했다.
 
진료인의 성별분포를 보면 여성이 60.7%(8,126,577명)를 차지해 남성 진료인(39.3%, 5,258,434명)의 1.5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동민 의원은 “정신질환은 국민 4명 중 1명이 겪을 수 있는 질환인 만큼 혐오적 시선과 사회적 격리보다는 조기 진료와 적절한 치료가 우선되는 사회적 환경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며 “정신질환자들이 알맞은 회복 과정을 거쳐 사회로 다시 복귀해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정부의 정책·제도 마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병·의원 찾은 우울증환자 급증···30% 늘어 75만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도일 서울시병원회 회장, 서울시립동부병원 방문
김철 고려병원 이사장, 부산시병원회장 취임
김연숙 교수(충남대병원 감염내과), '덕분에 챌린지' 동참
청주한국병원 진료원장 윤창균
은백린 교수(고대구로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김지선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젊은의학자상
강신호 동아쏘시오그룹 명예회장, 제1회 대한민국 약업대상
강만수 성주군의사회장(효요양병원 원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장
황인규 교수(중앙대병원 혈액종양내과), 대한종양내과학회 '보험정책연구비상'
고대의대 28회 동기회, 발전기금 1억2000만원과 미화 2만불
30대 남성 말기암 환자, 화순전남대병원 5000만원
복지부 장영진 응급의료과장·성창현 예비급여과장·이상진 보건산업정책과장 外
정재한 교수(조선대병원 흉부외과) 모친상-박현경 원장(닥터지의원) 시모상
임병영 프라미스소아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