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26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당 의원들 “국립중앙의료원 이전, 복지부 적극 나서라"
"간호간병통합서비스 10만 병상 위해 공공병원 전면 시행" 촉구
[ 2019년 10월 21일 16시 13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여당 의원들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복지위) 국정감사에서 국립중앙의료원(NMC) 이전에 복지부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복지부가 2022년까지 10만 병상을 목표로 추진 중인 간호간병통합서비스에 대해서도 실행 가능한 계획을 내놓으라고 지적했다.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NMC 문제는 지난 16년 동안 결론을 내리지 못 하는 중”이라며 “NMC가 상징하는 가장 큰 가치는 의료 및 보건의료 공공성 가치 등을 살리는 일을 언제까지 논의만 하고 있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복지부가 서울시와 논의해서 최적의 장소를 다시 선정하는 등 해결책 마련에 앞장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관련 언급도 있었다.

인재근 의원은 “2022년까지 10만 병상 달성 목표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진행할 계획인데, 현재 520개 의료기관 참여에 병상수는 4만 3900병상 정도”라며 “부족한 병상수 확보는 단순히 수가를 올리는 것으로는 해결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남인순 의원도 “오는 2022년까지 10만 병상을 하려면 공공병원 대상으로 전면 시행해야 하지 않냐”며 “공공병원 병상수 적은 편인데 먼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두 가지 모두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원론적인 입장을 보였다.
 
박 장관은 “(NMC 이전과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과도 대화 중”이라며 “빠른 시일 안에 큰 틀을 잡으면 보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에 대해 그는 “지난달 간호간병통합서비스 관련 협의체를 발족했는데 국민건강보험공단·전문가·병협·간협·노조·환자단체 등까지 참여해 하고 있다”며 “간호사 근무환경 처우개선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 몸 낮추고 "미진한 부분 반성"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도일 서울시병원회 회장, 서울시립동부병원 방문
김철 고려병원 이사장, 부산시병원회장 취임
김연숙 교수(충남대병원 감염내과), '덕분에 챌린지' 동참
청주한국병원 진료원장 윤창균
은백린 교수(고대구로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김지선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젊은의학자상
강신호 동아쏘시오그룹 명예회장, 제1회 대한민국 약업대상
강만수 성주군의사회장(효요양병원 원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장
황인규 교수(중앙대병원 혈액종양내과), 대한종양내과학회 '보험정책연구비상'
고대의대 28회 동기회, 발전기금 1억2000만원과 미화 2만불
30대 남성 말기암 환자, 화순전남대병원 5000만원
복지부 장영진 응급의료과장·성창현 예비급여과장·이상진 보건산업정책과장 外
정재한 교수(조선대병원 흉부외과) 모친상-박현경 원장(닥터지의원) 시모상
임병영 프라미스소아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