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9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콩팥기능 장애 당뇨환자, 메트포르민 투약 기준 개선 필요"
[ 2019년 10월 22일 17시 12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신장장애를 동반한 제2형 당뇨병 환자에 대한 메트포르민 투약 기준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 최근 대한당뇨병학회가 주최한 국제학술대회(ICDM 2019)에서 조영제 유발 급성 신손상(AKI)에 고위험군이 아닌 경우 조영술 과정에서 메트포르민 투약을 중단할 필요가 없다는 신장학회 및 당뇨병학회 전문가들의 입장이 하나로 모아진 것.

이는 메트포르민이 제2형 당뇨병 치료의 1차 약제로 권고되고 있지만, 신기능 장애 동반 환자에서 조영술 진행 시 약물의 지속적인 투여가 이슈화됐기 때문. 주요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신기능 장애를 가진 환자에선 젖산산증 발생 우려로 인해 메트포르민 투약을 금지하고 있으며 특히 요오드 조영제 사용으로 인한 신독성의 경우 합병증 발생 고위험군에서는 메트포르민 투약 중단을 권고.

그러나 고위험군에 속하지 않는 환자에선 치료 방식이 달라도 무방하다는 의견도 제기. 이동원 부산대 의대 교수는 "메트포르민 관련 젖산산증 발생은 매우 드물다. 요오드 조영제 사용이 메트포르민을 투약하는 모든 환자에게 위험인자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세의료원 안과병원장 한승한·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장 정준원·강남세브란스병원 내과부장 권혁문 교수 外
국제성모병원 의무원장 정철운·진료부원장 진병호·기획조정실장 김명곤 교수 外
전남의사회, 대구·경북의사회 등 3250만원 전달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구시의사회에 코로나19 극복 성금 500만원
복지부 양성일 사회복지정책실장·류근혁 인구정책실장·손영래 대변인
중앙대의료원 정형외과 과장 송광섭·재활의학과 과장 이갑석 교수(기획조정실장 겸임) 外
성빈센트병원 의무원장 주진덕·외래진료부장/국제진료센터장 이강문·홍보대외협력실장/산부인과장 윤주희 교수 外
이영준 창원경상대학교병원장(외과)
해운대백병원장 최영균·서울백병원 국제진료센터소장 장석환·상계백병원 중환자실장 김계민 교수 外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의사협회에 코로나19 성금 1000만원
아산사회복지재단, 코로나19 극복 20억원
국민건강보험공단 신임 상임이사 공모
양동호 대한혈액투석여과연구회 회장
서울 구로구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5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