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5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헬스케어 유니콘기업 美·中 독식···한국회사 전무
CB인사이츠, 2019년 리스트 공개···전체 413개 중 헬스케어 28개
[ 2019년 11월 04일 11시 42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헬스케어 분야에서 기업 가치가 10억달러(한화 약 1조원) 이상인 비상장 '유니콘 기업'의 대부분은 미국과 중국이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기업은 한 곳도 없었다.
 

4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CB인사이츠(CB Insights)의 유니콘 기업 리스트에 따르면 2019년 10월29일 기준 413개 유니콘 기업 중 헬스케어 관련 기업은 28개(6.7%)였다.


▲핀테크 52개(12.5%) ▲인터넷 소프트웨어 51개(12.3%) ▲E커머스 48개(11.6%) ▲AI 44개(10.6%)가 헬스케어 기업 보다 높은 비중을 보였다.


국가별로는 미국 기업이 15개로 가장 많았고 중국 기업이 6개로 뒤를 이었다. 스위스와 독일, 영국 기업이 각각 2개씩, 프랑스 기업은 1개가 이름을 올렸다.
 

전체 유니콘기업 중 국내사는 9개로 미국(203개), 중국(101개), 영국(21개), 인도(19개), 독일(11개)에 이어 6위를 차지했지만 헬스케어 분야에서는 한 곳도 포함되지 못했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5월 ‘바이오헬스 국가 비전 선포식’을 여는 등 헬스케어를 미래 먹거리로 보고 있지만 관련 스타트업들의 글로벌 경쟁력은 아직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헬스케어 분야에서는 미국 기업인 새뭄드(Samumed) 기업가치가 120억달러(한화 약 12조원)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유니콘 기업을 넘어 기업가치 100억달러(한화 약 10조원)가 넘는 데카콘 기업이다.


새뭄드는 암치료제 전문 제약회사 윈테릭스(Wintherix)가 전신이다. 2012년 새뭄드로 사명을 변경한 후 탈모와 관절염, 퇴행성 척추 디스크 등의 특허와 임상약을 보유한 세계적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했다.


2017년에는 미국 경제 전문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꼽은 미국에서 가장 잘 나가는 7대 데카콘 기업으로 선정되며 우버, 에어비엔비 등과 함께 언급되기도 했다.


제약 외에도 다양한 헬스케어 관련 기업들이 유니콘 기업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기업가치 10억달러의 마인드메이즈(Mindmaze)는 환자 재활을 돕는 가상현실 플랫폼을 만드는 스타트업이다. 가상 현실을 통해 환자가 전통적인 방식에 비해 더 효과적이고 즐겁게 재활 치료를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중국 기업으로는 위닥터(WeDoctor)가 60억달러로 기업가치가 가장 높았다. 중국 텐센트사 산하의 스타트업 위닥터는 병원서비스 관련 앱을 개발해 운영중이다.

앱을 통해 병원 예약과 화상 의료진 상담 등이 가능해 거동이 불편하거나 오지에 사는 사람들도 높은 수준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유럽에서는 독일의 오토복 헬스케어(Otto Bock Healthcare)가 유일한 헬스케어 유니콘 기업이었다.


오토복 헬스케어는 100년 이상 역사를 가진 기업으로 의수, 의족 제작자였던 오토복이 1919년 퇴역 군인용 보조기 제작을 위해 설립했다. 최근에는 전자 제어 기술, 카본 등을 적용한 보조기와 외골격 로봇으로 사업을 확장해 가고 있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23대 충남대병원장 윤환중 교수(혈액종양내과)
서울백병원장 오상훈 교수(외과)
유희철·황홍필·정병훈 교수팀(전북대병원 간담췌이식혈관외과), 대한정맥학회 우수연제상
최찬 교수(화순전남대병원 병리과), 대한병리학회 차기회장
강동희 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취임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분쉬의학상 본상 구본권 교수(서울의대 내과학)·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조성권·임상부문 이주호 교수
대한골대사학회 신임 이사장 김덕윤 교수(경희대병원 핵의학과)
(주)지원 임직원, 칠곡경북대병원 5000만원
신현진 교수(건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구본술 학술상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조경진 교수(단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대상
박윤길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연하장애학회장 취임
김호성 신촌세브란스병원 어린이병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