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대병원 당직의사 vs 인공지능 '흉부영상 판독' 결과
박창민 교수팀, 응급실 내원 1135명 분석···'66% 對 82~89%' AI 우세
[ 2019년 11월 06일 11시 13분 ]


국내 연구진이 실제 의료현장에서 인공지능(AI) 진단시스템 활용 가능성을 입증했다.
 

서울대학교병원 영상의학과 박창민, 황의진 교수는 2017년 1월부터 3월까지 응급실을 방문한 환자 1135명을 대상으로 AI진단시스템의 흉부X선영상 판독능력을 검증했다.
 

그 결과, 당직 영상의학과 의사의 판독 민감도는 66%였고 촬영된 영상을 판독하는데 88분(중앙값)이 소요됐다.

특히 추가검사나 치료가 필요한 이상소견이 있는 영상은 114분(중앙값)이 소요됐다. 영상 판독 결과를 기다리는 데만 약 1~2시간이 걸리는 것이다.
 

반면 인공지능 진단시스템으로 판독했을 때 판독 민감도는 82~89%로 당직 의사보다 높았다. 또한 당직의사가 인공지능 진단시스템 분석결과를 참고해서 진단했을 때도 판독 민감도가 향상됐다.
 

연구팀은 이처럼 응급실에서 인공지능 진단시스템을 활용한다면 판독 오류와 소요시간을 줄여 진료지연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박창민 교수는 “이번 연구는 인공지능이 실제 환자진료에 충분히 활용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데 의의가 있다”며 “추후에 보다 고도화된 인공지능 시스템 개발, 성능검증과 더불어 인공지능 활용 극대화 방안에 대한 연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AI시대 ‘디지털 병리시스템’ 블루오션 될까
가톨릭, 국내 첫 'AI 음성인식 전자의무기록' 도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영구 한림대강남성심병원장 부친상
신희영 교수(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적십자사 신임 회장
대전선병원 제11대 남선우 병원장 취임
김재열 교수(중앙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서태평양중환자의학회(WPACCM) 학술상
한양대병원 임상연구보호센터장 성윤경 교수(류마티스내과)
김태엽 교수(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세계마취과학회연맹 학술위원
고경수 상계백병원장
연세대 의대학장 겸 의학전문대학원장 유대현·간호대학장 겸 간호대학원장 오의금 外
인천성모병원 문은배 방사선사, 대한인터벤션영상기술학회 우수구연상
대한신경외과의사회, 전공의 투쟁기금 1000만원
윤용철 교수(길병원 외상외과), 대한골절학회 공로상
강보승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 2020년 세종도서 교양부문
김대영 85서울정형외과 원장 부친상
강홍구 한미약품 총괄팀장 장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