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1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장병 환자, 근육 이완제 바클로펜 사용 신중"
[ 2019년 11월 12일 08시 43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근육 이완제 또는 항경련제로 널리 처방되는 바클로펜(baclofen)은 신장기능이 저하된 환자에게 착란(confusion), 지남력 장애(disorientation) 같은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웨스턴 대학 의대 신장 전문의 애미트 가그 교수 연구팀이 바클로펜이 처방된 만성 신장병 환자 약 1만6천명과 바클로펜을 사용하지 않는 신장병 환자 약 30만명의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9일 보도했다.
 

바클로펜의 이러한 부작용 위험은 투여 용량과 신장기능 저하 정도에 따라 차이가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신장기능이 정상의 30% 이하인 환자가 바클로펜을 하루 20mg 이상 복용했을 땐 착란, 혼돈, 방향감각 상실 같은 증상으로 입원할 가능성이 가장 높았다.

그러나 신장기능이 60%로 적지 않게 남아있는 환자도 바클로펜 투여량이 20mg 이상일 땐 이러한 위험이 여전히 높았다.

바클로펜이 하루 20mg 이상 처방된 환자는 바클로펜을 복용하지 않는 환자에 비해 상대적 위험이 20배 가까이 높았다. 바클로펜 처방량이 20mg 이하인 환자도 대조군에 비해 6배 높게 나타났다.
 

이 조사연구는 착란 증상이 입원할 정도로 아주 심한 환자만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입원할 정도가 아닌 비교적 가벼운 증상이 나타난 환자들은 의외로 많을 수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약은 복용 후 신장에서 걸러져 몸 밖으로 배출되지만, 신장기능이 정상이 아닌 사람에겐 체내에 축적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바클로펜은 근육 경련을 진정시키는 약으로 미국에서는 처방 횟수가 연간 800만 건이 넘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Journal of American Medical Association) 온라인판에 실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건산업진흥원 미래정책지원본부 정명진·산업진흥본부 엄보영 위원 外 승진 인사
이종국 국립공주병원장
인제의대 박선철·충남의대 조철현 교수, 환인정신의학상
정호영 경북대병원장, 대한위암학회 회장
경희의대 동문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청주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500만원
대한요로생식기감염학회 회장에 김태형 교수(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대한의사협회 신임 대변인 김대하(홍보이사)
계명대동산병원 바이오브레인융합연구팀,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
아주대의료원 생리학교실,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실지원사업
복지부 최종희 장애인정책과장·신승일 오송생명과학단지지원센터장
문용자 의사협회 고문, 국민미션 어워드 의료인 부문
이대용 교수(중앙대병원 소아청소년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 우수논문상'수상
김교웅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前 구로구의사회장)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