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5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국서 흑사병 환자 2명 확진 판정
[ 2019년 11월 13일 16시 58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중국에서 흑사병 환자 2명이 발생했다. 희대의 감염병 발생 소식에 중국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네이멍구 자치구에서 흑사병 의심 환자 2명이 전문가 진단을 통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보건당국은 현재 환자를 격리 조치시켰고, 전염을 막기 위한 조치를 마쳤다고 밝혔다.
 
흑사병은 14세기 중세 유럽에서 2500만명의 목숨을 빼앗은 감염병이다. 2017년에도 마다가스카르에서 흑사병으로 24명이 목숨을 잃은 바 있다.
 
'페스트균' 감염으로 발생하며 감염되면 살덩이가 썩어 검게된다는 이유로 '흑사병'이라 이름 붙었다. 페스트균에 감염된 쥐의 벼룩에 물리거나 감염된 설치류를 섭취했을 때 전염된다.
 
갑작스러운 발열, 오한, 현기증, 구토, 의식 혼탁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흑사병은 보통 스트렙토마이신(streptomycin),젠타마이신(gentamicin) 등의 항생제를 투여해 치료한다. 발병 초기에 치료를 시작해야 효과적이다.
 
흑사병을 예방하려면 감염된 쥐벼룩이나 야생동물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흑사병 환자 분비물이나 분비물에 오염된 물품을 소독한다.
 
백신은 예방 효과가 충분하지 못해 일반인에게는 사용하지 않고, 노출 위험이 높은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에게만 권고된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접속자 폭증 사이트 지체
김성곤 교수(양산부산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제알코올중독생의학연구학회 차기 회장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획상임이사 신현웅
한국BMS제약 유재현 전무(혈액암·항암제사업부 총괄)
세브란스병원장 하종원·강남세브란스병원장 송영구·치대병원장 심준성
대항병원, 서동진 간클리닉 원장(前 비에비스 나무병원장) 영입
보건사회연구원 보건정책연구실장 윤강재·보건의료연구센터장 배재용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채수완 교수, 병원발전 후원금 1000만원
복지부,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어워드 은상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