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연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
17일 "자유한국당 해체하고 황교안 대표·나경원 원내대표도 불출마" 촉구
[ 2019년 11월 17일 15시 34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세연 위원장(자유한국당)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당내 몇몇 초·재선 의원을 중심으로 불출마 선언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3선인 김세연 의원의 전격적인 결정에 자유한국당은 술렁이고 있다.
 
김세연 의원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라며 “완전한 백지 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앞장서고 우리도 다 같이 물러나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최근 조국 前 법무부 장관 사태 이후 벌어지고 있는 ‘광화문 집회’를 언급하며, 당이 ‘감수성’은 물론 '소통능력’도 없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당을 공식적으로 해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비호감 정도가 역대급 1위”라며 “감수성, 공감력, 소통력이 부재하다”며 “책임에서 자유로운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함께 물러나고, 당은 공식적으로 완전하게 해체하자”고 주장했다.
 
유승민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소속 의원이 박근혜 前 대통령으로부터 ‘배신의 정치’ 등 비판 받았을 때 제대로 행동을 취하지 못 한 것에 대한 후회도 했다.

김세연 이원은 바른정당 창당에 힘을 보탰으나 이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유승민 원내대표는 의총장에서 동료들에 의해 난도질을 당하고 물리고 뜯겼다. 그런데 저는 회의 막바지에 소극적인 반론을 펴는데 그쳤다”며 “후회하고, 비겁했다. 그때 과감하게 맞서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바른정당 창당에 나서 제대로 된 보수정당을 건설하기 위해 총력을 다해 일했지만 바른정당은 실패했고, 지금은 통합된 바른미래당에서 그 흔적조차 다 지워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보건복지위원장 등으로서 마지막 역할에 충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세연 의원은 “남은 6개월 여의 임기동안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으로서, 여의도연구원장으로서, 금정구 출신 국회의원으로서 더욱 열심히 의정활동에 임하겠다”며 “그리고 원래 제가 있어야 할 곳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신임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에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영구 한림대강남성심병원장 부친상
신희영 교수(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적십자사 신임 회장
대전선병원 제11대 남선우 병원장 취임
김재열 교수(중앙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서태평양중환자의학회(WPACCM) 학술상
한양대병원 임상연구보호센터장 성윤경 교수(류마티스내과)
김태엽 교수(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세계마취과학회연맹 학술위원
고경수 상계백병원장
연세대 의대학장 겸 의학전문대학원장 유대현·간호대학장 겸 간호대학원장 오의금 外
인천성모병원 문은배 방사선사, 대한인터벤션영상기술학회 우수구연상
대한신경외과의사회, 전공의 투쟁기금 1000만원
윤용철 교수(길병원 외상외과), 대한골절학회 공로상
강보승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 2020년 세종도서 교양부문
김대영 85서울정형외과 원장 부친상
강홍구 한미약품 총괄팀장 장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