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10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연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
17일 "자유한국당 해체하고 황교안 대표·나경원 원내대표도 불출마" 촉구
[ 2019년 11월 17일 15시 34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세연 위원장(자유한국당)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당내 몇몇 초·재선 의원을 중심으로 불출마 선언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3선인 김세연 의원의 전격적인 결정에 자유한국당은 술렁이고 있다.
 
김세연 의원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라며 “완전한 백지 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앞장서고 우리도 다 같이 물러나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최근 조국 前 법무부 장관 사태 이후 벌어지고 있는 ‘광화문 집회’를 언급하며, 당이 ‘감수성’은 물론 '소통능력’도 없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당을 공식적으로 해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비호감 정도가 역대급 1위”라며 “감수성, 공감력, 소통력이 부재하다”며 “책임에서 자유로운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함께 물러나고, 당은 공식적으로 완전하게 해체하자”고 주장했다.
 
유승민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소속 의원이 박근혜 前 대통령으로부터 ‘배신의 정치’ 등 비판 받았을 때 제대로 행동을 취하지 못 한 것에 대한 후회도 했다.

김세연 이원은 바른정당 창당에 힘을 보탰으나 이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유승민 원내대표는 의총장에서 동료들에 의해 난도질을 당하고 물리고 뜯겼다. 그런데 저는 회의 막바지에 소극적인 반론을 펴는데 그쳤다”며 “후회하고, 비겁했다. 그때 과감하게 맞서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바른정당 창당에 나서 제대로 된 보수정당을 건설하기 위해 총력을 다해 일했지만 바른정당은 실패했고, 지금은 통합된 바른미래당에서 그 흔적조차 다 지워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보건복지위원장 등으로서 마지막 역할에 충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세연 의원은 “남은 6개월 여의 임기동안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으로서, 여의도연구원장으로서, 금정구 출신 국회의원으로서 더욱 열심히 의정활동에 임하겠다”며 “그리고 원래 제가 있어야 할 곳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신임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에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홍근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족부족관절학회 회장 취임
보령제약 운영총괄 장두현 전무·글로벌산업본부장 최성원 전무 外
박경환 대동병원장, 부산의료산업대상 부산시장상
한길안과병원, 올해의 '국제 안과병원'
한화종합연구소, 건양대병원 저소득층 환자 성금 1000만원
강민규 질병관리본부 기획조정부장·박기준 복지부 노인지원과장·김대연 소록도병원 내과장
백승운 교수(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학회 회장 취임
박금렬 광주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조은마디병원, 저소득층 의료비지원금 500만원
박승하 대한의학레이저학회 회장 취임
조상현 교수(인천성모병원 피부과),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 회장 취임
홍순관 코코이비인후과 원장 모친상
홍현동 유한양행 홍보팀 부장 빙모상
김관호 GC녹십자이엠 경영관리본부 상무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