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0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대 교수들 반발 속 연세대노조 행보 관심
협의회 "이사회, 총장선거 관련 원칙 훼손 아니다" 입장 정리 관측
[ 2019년 11월 26일 05시 04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평의회(교평)가 수 일 내로 연세대학교 총장선거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연판장을 돌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연세대노조협의회(노조협의회)는 교평과 움직임을 함께 하지 않을 것으로 파악됐다.
 
노조협의회가 “연세대 이사회가 총장선거 원칙을 훼손한 것은 아니다”라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기 때문이다.
 
노조협의회는 연세대학교·미래캠퍼스·연세의료원 등 노조 ‘협의체’로, 노조협의회가 교평과 함께 실력행사에 나설 경우 ‘파급력’은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에 교평에서도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
 
25일 데일리메디와의 통화에서 노조협의회 관계자는 “교평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민의(民意)를 존중하지 않은 부분은 각성해야 한다”면서도 “연세대 이사회가 대원칙을 훼손했다고 볼 수는 없다”고 밝혔다.
 
노조협의회가 언급한 ‘대원칙’은 총장선거 방식을 뜻한다. 연세대 이사회와 교평은 총장선거 후보로 1·2·3순위 후보를 추천키로 했는데, 서승환 총장이 2순위 후보였으니 원칙을 훼손한 것은 아니라는 뜻이다.
 
이번 연세대 총장선거는 최초로 구성원의 참여를 일정부분 보장했는데 1차 총창추천위원회에서 5명의 후보를 추리고, 2차 정책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1·2·3순위 후보를 정하도록 했다. 정책평가단은 교수 408명(85%)·직원 48명(10%)·학생 24명(5%) 등이고, 이들은 랜덤방식으로 선정됐다.
 
노조협의회 관계자는 “총장선거 방식을 결정할 때부터 1등 후보가 선출되지 않았을 경우 문제 삼는다고 전제했어야 한다”며 “이 부분을 지적하는 내부 의견이 있어서 교평과 함께 하지 않기로 했고, 이에 따라 성명서를 내는 등 활동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하지만 노조협의회는 1순위 후보가 최종 임명되지 못 한 부분에 대해서는 교평과 뜻을 같이 했고, 이 부분을 교평에 구두로 전달했다고 전했다.
 
노조협의회 관계자는 “이달 초 이사장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질문을 받았고, 1순위 후보자가 아닌 2순위 후보자가 임명된 부분에 대한 설명은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노조협의회가 장고 끝에 이 같은 결정을 내린 데에는 협의회가 연세의료원뿐만 아니라 연세대 산하 다양한 노조로 구성됐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한편 교평은 수 일 내로 총장선거 문제와 관련해 동문회·교수 등을 대상으로 연판장을 돌릴 것으로 보인다.
 
교평 관계자는 “최종 문구를 다듬는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연세대 의대·간호대·보건대 교수들 "총장선거 문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