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1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파킨슨병 '몸 떨림', 초음파로 치료 가능"
이탈리아 라퀼라(L'quila) 대학 의대 페데리코 브루노 박사팀
[ 2019년 11월 28일 11시 25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파킨슨병의 대표적인 증상인 진전(몸 떨림)과 수전증(본태성 진전)은 초음파로 치료가 가능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탈리아 라퀼라(L'quila) 대학 의대 영상의학 전문의 페데리코 브루노 박사 연구팀은 감각과 운동 신호를 중계하는 뇌 부위인 시상(thalamus)에 집속초음파(focused ultrasound)를 쏘면 파킨슨병의 몸 떨림과 수전증을 해소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27일 보도했다.
 

표준 진전 치료가 듣지 않는 파킨슨병 환자 21명과 수전증 환자 18명 등 39명(평균 연령 65세)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이 같은 효과가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임상시험은 전신마취 없이 시상 한쪽에 있는 작은 운동 조절 부위에 집속초음파로 소리 에너지를 집중시키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시상 양쪽 모두를 표적으로 하면 언어와 음식을 삼키는 연하 기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전체 39명 중 37명이 즉시 진전이 크게 완화되는 효과가 나타났다. 이러한 효과는 다음 해까지 지속됐으며 삶의 질도 뚜렷하게 좋아졌다.
 

신경 영상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과학자들은 신경병성 통증(neuropathic pain), 강박 장애, 심지어는 뇌종양 치료에까지 집속초음파의 활용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중추신경계 질환인 파킨슨병은 운동(motor)을 조절하는 뇌 부위에서 분비되는 신경전달물질 도파민 생산 세포가 소실돼 발생한다. 근육경직, 몸 떨림, 느린 동작 등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수전증은 손, 팔, 머리, 목소리가 떨리는 병으로 가끔 파킨슨병으로 오진되기도 하지만 생활하는 데 불편할 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질환이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북미 영상의학학회(Radiological Society of North America)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재웅 교수(조선대병원 안과), 광주시장상
울산대병원 환경미화 퇴임직원, 작년 300만원·금년 500만원
여준성 보건복지부 장관정책보좌관
김금찬 질병관리본부 검역지원과장
이재성 교수(중앙대병원 정형외과), 亞·太완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국제성모병원 김민범 교수·윤소연 전공의, 대한평형의학회 우수논문상
김영주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보건의료기술진흥 복지부장관 표창
정준호 크리스탈생명과학 사장,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 표창
2019년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옥조근정훈장 정필훈(서울대 교수)·근정포장 김재민(전남대병원 교수)·대통령 표창 정재호(연세대 교수) 外
안하림 전문의(전북대병원 유방갑상선외과), 아시아외과초음파학회 최우수포스터상
종근당고촌재단, ‘2019 대한민국 주거복지문화대상’ 종합대상
정홍근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족부족관절학회 회장 취임
한국콜마 윤상현 부회장-전무 김도연·한상근·전웅기 外
보령제약 운영총괄 장두현 전무·글로벌산업본부장 최성원 전무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