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0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원제약-GC녹십자, '신바로' 매출 반등···공동판매 성공
제휴 1년 만에 유비스트 데이터 기준 年 97억으로 전년비 4.7% 상승
[ 2019년 12월 02일 14시 02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은 고관절염 치료 천연물의약품 '신바로'에 대한 GC녹십자와의 공동판매 계약을 체결한 지 1년 여만에 매출 반등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신바로는 GC녹십자가 2011년 출시한 국산 4호 천연물의약품이다. 소염, 진통, 골관절증에 사용되는 치료제로, 우슬∙방풍 등 6가지 식물 추출물로 만들어져 장기 투여시에도 위장관계 이상반응 발생률이 낮은 것이 특징이다.
 
신바로 매출액은 의약품 시장 조사기관 유비스트(UBIST)의 10월 MAT(12개월 누적) 데이터 기준으로 97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약 4.7% 상승한 수치다.
 
2017년 이후 하락세를 보이던 신바로 매출은 올해 상반기부터 반등하면서 성장세로 돌아섰다.

특히 30병상 미만 의원급 시장에서는 10월 MAT 데이터 기준 62% 성장하며 37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대원제약과 GC녹십자는 지난해 11월 신바로의 공동 판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대원제약은 GC녹십자가 생산한 신바로를 공급받아 유통, 마케팅, 판매를 담당하고 있다.
 
통상 다국적제약사와 국내사 간에 이뤄졌던 코프로모션이 아닌 국내사 간 협업 사례임에 주목된다.
 
신바로의 매출 반등은 대원제약의 국산 12호 신약 펠루비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 시장의 강자로 떠오르고 있는 펠루비는 2015년 서방정 출시와 2017년 해열 적응증 추가로 매해 기록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신바로와 펠루비는 작용 기전이 달라 병용 처방이 가능하다. 신바로는 PLA2를 억제해 통증을 억제하는 한편 펠루비는 염증 매개 물질인 COX를 억제한다.

한 가지 약물로 통증 완화가 이뤄지지 않는 경우 NSAIDs와 타 기전 약물 간 병용 처방이 이뤄지는 만큼 신바로와 펠루비의 시너지 효과가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김가영 대원제약 마케팅부 PM은 “펠루비를 대형 블록버스터로 성장시킨 노하우와 신바로의 제품력이 결합된 코프로모션의 우수 사례“라며 “올해 매출 100억원을 돌파함으로써 블록버스터 품목 재진입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의사회 봉사단, 신한은행 굿커넥트 공모전 4000만원
곽호신 박사(국립암센터 희귀암센터), 대한뇌종양학회 최우수 논문상
국민건강보험공단 장수목 부산경남지역본부장·서명철 인천경기지역본부장·김남훈 요양기획실장 外
경희대학교병원 내과 입원전담전문의
고대 37년 근속 김명신씨,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이승원 교수(순천향부천병원 이비인후과), 국제학술지 후두경 7월호 '표지 논문’
김영진 한독 회장, 독일 정부 '십자공로훈장'
분당서울대병원 이재호 폐센터장·김기정 척추센터장·강성범 외과과장·김정훈 이비인후과장外
이동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12회 LG화학 미래의학자상
김세혁 교수(아주대병원 신경외과) 대한뇌종양학회 회장 취임
국제성모병원 제5대 병원장 김현수 신부 취임
GC녹십자, 임승호 부사장 영입
헬릭스미스, 이재호 CFO(전무) 영입
충남대학교병원 이무현 사무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