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령사회 한국, 노년층 공공보건 소비 年 10% 상승 '25조'
통계청, 2016 국민이전계정 발표···연령 높아질수록 비용도 증가
[ 2019년 12월 10일 05시 25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노년층 공공보건 소비가 연간 약 13% 증가하며, 지난 2016년 25조원을 돌파했다.
 

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국민이전계정’에 따르면 노년층의 공공보건 소비는 매년 10% 내외로 상승, 2016년 25조원을 기록하며 전체의 39%를 차지했다.
 

국민이전계정은 국민 전체의 연령별 소비와 노동 소득에 대한 정보를 활용, 개인 단위의 연령별 경제 활동에 대한 흑자/적자 구조를 파악하는 경제 분석 지표다.
 

저출산‧고령화 현상이 심화됨에 따라, 인구 구조 변화를 반영한 연령 간 경제적 자원 배분 및 재배분 흐름에 대한 계량지표 작성이 필요해짐에 따라 통계청에서 금년부터 작성하기 시작했다.
 

국민이전계정에 따르면 전체 국민을 유년층(0~14세), 노동연령층(15~64세), 노년층(65세~)으로 나눴을 때 노년층의 공공 보건 소비 증가 폭이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공공보건소비 증가율은 2015년(58조1830억원) 대비 2016년(63조8100억원) 9.7%였는데, 노년층의 경우 22조4680억원(2015년)에서 25조2940억원(2016년)으로 12.6% 증가했다.
 

유년층은 같은 기간 4조6680억원에서 4조9880억원으로 6.9%, 노동연령층은 31조470억원에서 33조5280억원으로 8.0% 상승했다.
 

1인당 소비 액수 경우 또한 노년층이 가장 높았고 노년층부터 급격하게 상승하기 시작했다.
 

고령화 인구가 많아지고, 건강보험 보장이 확대되며 나타난 결과로 보인다.
 

17세가 1인당 34만원으로 비용이 가장 적었고, 노년층에서는 연령이 증가할수록 액수가 높아졌다.
 

통계청은 "다른 연령층과 달리 2015년 대비 2016년에 소비 액수가 증가했는데 85세 이상의 경우 2015년 500만원을 조금 넘기는 수준에서 2016년에는 567만1000원까지 올랐다"고 밝혔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한국 보건지출 비중, OECD 국가 최하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경수 상계백병원장
연세대 의대학장 겸 의학전문대학원장 유대현·간호대학장 겸 간호대학원장 오의금 外
인천성모병원 문은배 방사선사, 대한인터벤션영상기술학회 우수구연상
대한신경외과의사회, 전공의 투쟁기금 1000만원
윤용철 교수(길병원 외상외과), 대한골절학회 공로상
강보승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 2020년 세종도서 교양부문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의료기기심사부장 이정림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윤재호 교수, 빅데이터 활용 경진대회 최우수상
정종현 교수(성빈센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이사장 취임
하승현 과장(명지성모병원 신경과), 서울특별시장 표창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한전공의협의회 투쟁 후원기금 1000만원
김성곤 교수(양산부산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제알코올중독생의학연구학회 차기 회장
최원준 건양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모친상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