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9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당신이 몰랐던 문장이 내게로 왔다
이병구 의약뉴스 발행인 著
[ 2019년 12월 10일 10시 07분 ]

제목 : 당신이 몰랐던 문장이 내게로 왔다
부제 : 오십에 떠나는 내 마음의 순례길
지은이 : 이병구
출판사 : 책과 나무

초겨울이 시작될 즈음 두툼한 인문학 서적 한 권이 우리 곁에 왔다. 고전의 향기에 취한 저자가 나직이 들려주는 인생이야기는 앞만 보고 달려가는 우리에게 간혹 뒤돌아봐도 좋다고 조언한다.

사람은 누구나 시들한 인생의 시기를 맞게 된다. 이때 누군가는 친구를 만나 수다를 떨고 누군가는 음주 가무로 시름을 달래며 또 누군가는 나 홀로 길을 걷기도 한다.

저자는 고전 읽기를 통해 그런 인생에 작은 위안을 얻고 있다. 특히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좋은 문장을 만나면 청춘처럼 가슴 한구석에 희망이 솟아난다. 그런 순간을 독자와 함께하기 위해 책을 썼다고 강조하고 있다.

학창시절 한 번쯤 들어 봤을 제목이나 작가 이름, 그리고 대충 알고 있는 내용의 책을 정독했을 때 느끼는 희열은 그 어떤 순간과도 바꿀 수 없다는 것이 저자의 판단이다.

이러이러한 책을 읽었다고 자랑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런 책을 통해 인생의 새로운 활력과 의미를 발견했다는 것. 특히 지천명을 지나 이순을 바라보는 나이에 얻은 고전 읽기의 재미는 상상 그 이상이라고 한다. 새로운 인생의 순례길에 마땅히 들고 동참해야 한다는 것.

100여 편에 이르는 동서양 고전을 의미나 개연성이 비슷한 것끼리 두 개를 하나로 묶어 이해도를 높인 것은 이 책의 특징이다. 예를 들면 자유 대 자유에서는 <돈키호테>와 <그리스인 조르바>를 저항 대 저항에서는 <1984>와 <뻐꾸기 둥지 위에 날아간 새>를 역사 대 역사에서는 <열하일기>와 <임꺽정>을 광기 대 광기에서는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과 <롤리타>를 엮었다.

이런 식으로 <천로역정> 대 <권력과 영광>, <논어> 대 <도덕경>, <적과 흑> 대 <고리오 영감>, <폭풍의 언덕> 대 <안네 카레리나>, <분노의 포도> 대 <인형의 집>, <달과 6펜스> 대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오이디푸스 왕> 대 <백 년의 고독>, <신곡> 대 <유토피아>, <날개 >대 <광장> 등을 새롭게 해석했다.

또 새로운 고전이 시작될 때마다 삽화를 집어넣어 지루함을 달랜 것은 다른 고전 읽기와의 차별점이라고 할 수 있다.

분별 있는 젊은 시절을 보내지 못해 우아하게 늙어가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일독을 권한다. 잠자리에 들 때 내일 먹을 커피를 생각하면서 행복 했듯이 내일 읽을 책의 다음 장면을 상상하는 행복감을 맛보기를 기대한다.

저자는 의약뉴스 발행인으로 재직 중이며 <발굴, 한국의 희귀질환>,<당신이 몰랐던 영화가 내게로 왔다> 등을 쓴 바 있다.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화여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유경하·이대목동병원장 유재두·이대서울병원장 임수미
박양동 전(前) 경상남도의사회장 차남
송재준 제9대 대구가톨릭의료원장 취임
이형배 삼성서울병원 전무
우현구 교수(아주대 의대 생리학교실), 암 전문 국제학술지 카시노제네시스 편집위원
홍성빈 교수(인하대병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을지대병원 간호사회, 을지대 간호학과 학생 장학금 100만원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인력 교육훈련심의위원, 감신·강철환·박훈기 교수 등 10명 위촉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양진영·의료기기안전국장 정용익 外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정동균 유한양행 상무(마케팅부문장) 부친상
김영화 교수(대전성모병원 외과) 모친상
신창규 전(前) 대구의료원장 모친상
허갑범 허내과 원장(연세의대 명예교수, 김대중 前 대통령 주치의) 별세-한경진 아주의대 교수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