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9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진료기록 허위작성 인턴, 면허정지 처분 정당"
서울고법, 원고 패소 판결···"맥박 측정 없이 허위 기재"
[ 2019년 12월 31일 11시 35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응급실에 실려 온 환자의 맥박을 측정하지도 않고 임의로 진료기록부를 작성한 의사의 면허정지 조치는 적법하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법 행정10부(부장판사 한창훈)는 최근 의사 A씨가 보건복지부장관을 상대로 낸 의사면허 자격정지 처분취소 소송에 대해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지난 2014년 1월 23일 당시 세브란스병원에서 인턴으로 근무하던 A씨는 응급진료센터에 내원한 B양의 진료기록부를 허위로 작성했고, 이후 치료를 받던 B양은 사망했다.

당시 환자 B양의 분당 맥박은 137회였으나 A씨는 80회로 작성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진료기록부 허위 작성에 따른는 의료법 위반 혐의로 벌금 100만원의 선고유예 판결을 확정받았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20일 간의 의료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고, A씨는 이에 반발해 소송을 제기했다.

A씨는 "맥박을 허위로 기재할 동기나 의도가 전혀 없었다. 처벌보다는 소아응급환자 진료기록부 작성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법원은 A씨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A씨가 진료기록부를 허위로 작성한 것에 대한 인식이 있었다고 판단했다. 실제 A씨는 사건 당시 B양을 포함한 환자 9명의 활력징후를 실제로 측정하지 않고 동일하게 작성한 것으로 밝혀졌다.

재판부는 "의사에게 진료기록부를 작성토록 한 취지는 환자 상태, 치료 경과를 정확하게 기록하라는 목적이다. 허위로 작성할 경우 환자 생명에 위험을 초래할 뿐 아니라 의료계에 대한 불신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응급실 인턴 인수인계장에 '재량껏 채워 넣으라'는 문구가 있다고 해도 책임은 면제될 수 없다는 게 재판부의 판단이다. 2심 재판부 또한 1심의 판결이 옳다고 판단했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병원 임의 작성 일지 근거 과징금 부당" 소송 의사 승(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화여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유경하·이대목동병원장 유재두·이대서울병원장 임수미
박양동 전(前) 경상남도의사회장 차남
송재준 제9대 대구가톨릭의료원장 취임
이형배 삼성서울병원 전무
우현구 교수(아주대 의대 생리학교실), 암 전문 국제학술지 카시노제네시스 편집위원
홍성빈 교수(인하대병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을지대병원 간호사회, 을지대 간호학과 학생 장학금 100만원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인력 교육훈련심의위원, 감신·강철환·박훈기 교수 등 10명 위촉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양진영·의료기기안전국장 정용익 外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정동균 유한양행 상무(마케팅부문장) 부친상
김영화 교수(대전성모병원 외과) 모친상
신창규 전(前) 대구의료원장 모친상
허갑범 허내과 원장(연세의대 명예교수, 김대중 前 대통령 주치의) 별세-한경진 아주의대 교수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