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요양병원 업무일지 위조 40대 이사장 '집행유예 2년'
[ 2020년 01월 05일 14시 36분 ]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요양병원을 운영하면서 환자에게 진정제를 강제로 먹이고 폭행한 남편의 비위를 감추고자 병동 업무일지를 위조한 40대 의료재단 이사장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3단독 오태환 부장판사는 5일 사문서변조 및 행사 혐의로 기소된 A(49)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오 부장판사는 A씨에게 12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령했다.


A씨는 충북 진천의 한 의료재단 이사장이며 남편인 B(48)씨는 재단이 운영하는 요양병원 대표로 일했다.


그러던 중 2014년 7월 15일께 B씨가 알코올중독 환자 C씨로부터 흉기로 공격당해 허벅지를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간호사 출신인 B씨는 이 일에 앙심을 품고 C씨를 정신병동 격리실에 감금하고, 발·다리를 묶어 제압한 뒤 수차례 폭행했다.


또 이때부터 약 20일간 의사 처방전 없이 간호사 등을 시켜 C씨에게 강제로 진정제 성분의 정신병 약을 다량 먹게 했다.


이로 인해 C씨는 약 복용 기간 과수면 상태에 빠져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한 채 건강 상태가 급속히 나빠져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C씨가 이송된 병원에서 남편의 비위가 드러날까 우려해 C씨와 관련한 병동 업무일지를 15차례에 걸쳐 위조했다.


결국 남편의 비위는 물론 자신의 범행도 들통난 A씨는 법정에 서게 됐다.


오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의 책임이 남편보다 무겁다고 볼 수 있을지 의문이 들고,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들을 혼자 양육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남편 B씨는 별도로 진행된 재판에서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jeonch@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허위처방전 발급 의사 ‘무죄’ 영업사원 ‘유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재준 제9대 대구가톨릭의료원장 취임
이형배 삼성서울병원 전무
우현구 교수(아주대 의대 생리학교실), 암 전문 국제학술지 카시노제네시스 편집위원
홍성빈 교수(인하대병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을지대병원 간호사회, 을지대 간호학과 학생 장학금 100만원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인력 교육훈련심의위원, 감신·강철환·박훈기 교수 등 10명 위촉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양진영·의료기기안전국장 정용익 外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김영화 교수(대전성모병원 외과) 모친상
신창규 전(前) 대구의료원장 모친상
허갑범 허내과 원장(연세의대 명예교수, 김대중 前 대통령 주치의) 별세-한경진 아주의대 교수 장인상
허경발 前 순천향대서울병원장 별세-허경열 순천향대서울병원 외과 교수 부친상
유한양행 약품사업본부장 박종현 부사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