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4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강하게 살 찌고 싶다" 소망인 사람들
박민선 교수(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 2020년 01월 05일 18시 25분 ]
연말연시 각종 모임으로 무거워진 몸을 보며 신년에는 기필코 다이어트를 하겠노라 다짐한다.
 
반면 살찌기가 일생일대 소원인 사람도 있다. 어느 순간 입 밖에 꺼내면 공공의 적이 돼버려 조심스럽지만 이들의 소망은 진지하다.
 
실제 온라인에는 살찌는 방법을 묻고 답하거나, 체중 증가 노하우를 소개하는 글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다.
 
심지어 살찌기 클럽같은 온라인 카페도 여럿 개설돼 있다. 평생 멸치’, ‘해골이란 별명으로 살아온 이들의 소원은 살찌기다.
 
건강하게 살을 찌우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체중을 늘리는 원리는 간단해 보인다. 소모한 열량보다 더 많이 섭취하면 된다. 그런데 실상은 그렇지 않다.
 
마른 사람은 에너지 근원인 근육과 지방이 부족해 상대적으로 체력이 약하다. 이 경우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소화를 못하거나 설사를 해 체중이 줄 수도 있다.
 
고령자는 채식 위주 식습관과 비교적 높은 운동량으로 저체중인 경우가 많다. 과일이나 채소 섭취를 줄이고 육류, 튀김, 부침류를 반찬으로 곁들여 먹으면 좋다.
 
이때 지방 섭취가 익숙하지 않아 더부룩함을 느낄 수 있다. 소화제 등 위장 운동을 자극하는 약물을 복용하면 도움이 된다.
 
주식의 양을 늘리기 어렵다면 유제품, , 소화가 잘되는 빵, 떡을 간식으로 섭취하는 것도 방법이다. 고섬유질, 저열량 식단을 탈피해 고른 영양을 섭취해야 한다.
 
어린이나 20대 젊은이의 경우 잦은 설사 등 장 문제로 마른 경우가 많다. 장(腸)이 예민한 사람은 하루 한 두 끼니는 소량의 육류를 반찬으로 섭취하고 섬유질인 채소나 과일류는 줄여야한다.
 
유산균류를 섭취하면 잦은 설사 예방에 도움이 된다. 식사일기를 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마른 사람은 대체로 장이 예민해 주변환경, 음식, 감정변화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식사를 기록하면서 내 몸에 맞는 음식들을 찾는다면 체중을 서서히 늘릴 수 있다. 정기적으로 끼니를 걸러 마른 경우도 있다.
 
세끼를 다 챙겨 먹게 되면 열량 섭취가 30% 늘어 체중 증가가 더 쉬워진다.
 
마른 몸매는 비만에 비해 상대적으로 위험성이 덜 알려졌다. 그러나 체중이 적으면 잔병치레가 잦고, 온 몸 여기저기 통증이 있거나 어지러움, 소화불량 등을 겪을 수 있다.
 
미관상 이유와 TV, SNS 영향으로 남녀노소 마른 몸매를 추구하지만 무조건 마른 것보다는 건강하고 내실 있는 몸매를 가꾸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획상임이사 신현웅
한국BMS제약 유재현 전무(혈액암·항암제사업부 총괄)
세브란스병원장 하종원·강남세브란스병원장 송영구·치대병원장 심준성
대항병원, 서동진 간클리닉 원장(前 비에비스 나무병원장) 영입
보건사회연구원 보건정책연구실장 윤강재·보건의료연구센터장 배재용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채수완 교수, 병원발전 후원금 1000만원
복지부,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어워드 은상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김옥수·보험정책과 최은희·건강정책과 박소연 서기관 승진 外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 별세
구자민 종근당 상무(경영관리본부)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