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초등학생 데려와도 너보단" 창원경상대병원 교수 폭언
간호사 수십 명에게 논란, 일부는 욕설도…노조 "노동부 진정 준비 중"
[ 2020년 01월 06일 12시 38분 ]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 창원경상대병원 의사들이 간호사를 상대로 폭언과 욕설을 했다는 제보가 이 병원 노동조합에 여러 건 접수돼 논란이다.


노동조합은 직장 내 괴롭힘과 관련해 소아청소년과 소속 A 교수와 산부인과 소속 B 교수를 상대로 고용노동부 진정을 준비 중이라고 6일 밝혔다.
 

노조는 지난해 12월 27일 이들 교수에게 폭언과 욕설을 수년 동안 들어왔다는 제보를 받았다.

제보된 녹취 파일에는 이들 교수가 소속 간호사에게 "초등학생을 데려와도 너희보다 잘하겠다", "멍청한 것들만 모아놨다", "내가 (괴롭혀서) 너 나가게 해줄게" 등 폭언과 욕설을 한 내용이 담겨있다.

노조는 이들 교수에게 폭언을 들은 피해자가 수십 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노조에 따르면 A 교수의 폭언에 못 이겨 최근 소아청소년과 소속 간호사 4명이 잇따라 퇴사했다.


이달 사표를 쓴 간호사 2명은 퇴사 전 직장 동료들에게 "A 교수가 괴롭혀서 일을 못 하겠다"는 하소연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B 교수는 소속 간호사를 폭행하고 회식 자리에서 여자 직원의 뺨에 입을 맞추는 성희롱을 해 2016년 정직을 받았다가 복직한 바 있다.


지난해 7월 직장 내 괴롭힘을 금지하는 개정 근로기준법이 시행됨에 따라 근로자에게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주는 행위가 금지돼있다.


창원경상대병원 관계자는 "관련 내용이 병원 내부로는 접수된 바 없어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ntactje@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태엽 교수(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세계마취과학회연맹 학술위원
고경수 상계백병원장
연세대 의대학장 겸 의학전문대학원장 유대현·간호대학장 겸 간호대학원장 오의금 外
인천성모병원 문은배 방사선사, 대한인터벤션영상기술학회 우수구연상
대한신경외과의사회, 전공의 투쟁기금 1000만원
윤용철 교수(길병원 외상외과), 대한골절학회 공로상
강보승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 2020년 세종도서 교양부문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의료기기심사부장 이정림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윤재호 교수, 빅데이터 활용 경진대회 최우수상
정종현 교수(성빈센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이사장 취임
하승현 과장(명지성모병원 신경과), 서울특별시장 표창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한전공의협의회 투쟁 후원기금 1000만원
최원준 건양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모친상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