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19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회복 불가 인식 치매치료 '서광'···뇌(腦)에 직접 '빛' 쏜다
캐나다 토론토대학 연구팀, 200여명 임상시험 진행 예정
[ 2020년 01월 13일 14시 37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이미 손상된 치매환자의 뇌를 다시 되돌릴 수 있을까? 수많은 제약사들이 도전했으나 실패했던 이 과제에 서광이 비치고 있다. 말 그대로 뇌에 직접 빛을 비추는 방식을 통해서다.
 

텔레그래프 등 외신에 따르면 캐나다 바이오 기업 Vielight의 의료기기 Neuro RX Gamma가 소규모 연구에서 치매를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캐나다의 토론토대학교 연구진은 해당 기기의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22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대규모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여태까지 치매는 회복이 불가능한 것으로 여겨졌다. 때문에 제약회사들도 치매 진행 속도를 늦추거나 사전에 치매 발병을 예방하는 데 중점을 둬 왔다. 하지만 약이 아닌 새로운 치료법이 불가능할 것처럼 여겨졌던 치매 치료에 기대주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Neuro RX Gamma는 헤드셋에 탑재된 LED를 통해 머리에 40Hz의 감마파를 쏘며 별도로 코에 착용하는 클립으로 뇌에서 기억을 관장하고 치매 발생시 가장 먼저 손상을 입는 해마 부위에 직접 빛을 비추는 방식이다.
 

실제로 앞서 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안전성 검증을 위해 12주간 진행한 임상시험에서 해당 기기로 치료를 받은 환자 전원이 기억력은 물론 읽기‧쓰기능력 등에서 호전을 보였다.
 

또한 뇌 스캔 결과, 뇌 혈류량 증가와 뇌내 연결성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해당 치료를 멈추자 다시 증상이 악화됐다.
 

지난 2017년 한 남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기기를 통한 치료를 시작한지 3주만에 장기기억력이 두 배, 단기기억력이 세 배나 좋아졌다.
 

그의 쓰기 능력과 운동 기능은 4일만에 10점 만점에 0점에서 7점으로 올랐으며 비판적 사고 능력, 대화 능력도 첫째 날 1점에서 21일째 되는 날 7점으로 증가했다. 치료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시행한 실시간 뇌 스캔에서도 고무적인 모습이 나타났다.
 

당시 연구를 수행했던 토론토대학의 Reza Zomorrodi 박사는 “빛이 EEG와 뇌(腦) 신호에 변화를 주는 것을 보고 매우 놀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이어 “해당 치료법은 매우 정밀하고 즉각적인 효과를 보여줬다. 우리는 이 치료가 미토콘드리아 활동과 상호작용하며 뇌의 에너지를 증폭시킨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에 2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임상시험은 3년동안 진행될 예정이며 성공적인 결과가 나올 경우 치매를 되돌리는 최초의 치료법이 탄생하게 된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치매 원인 정설 부정하는 증거 또 제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신응진 대한수련병원협의회 회장(순천향대부천병원장)
한광협 제5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취임
한동근 교수(차의대 의생명과학과), 한국조직공학·재생의학회 회장 취임
박훈준 교수(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생명의 신비상 생명과학분야 장려상
양동원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인지중재치료학회 회장 취임
신임 한국당뇨협회장 김광원 교수(가천대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윤성수 대한혈액학회 회장 취임
정우기 교수(전남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제5대 화순군립요양병원장
김은희 서울나은치과 원장 모친상-윤경식 오산세마그린요양병원장·이준형 영주적십자병원 응급의학과장 장모상
이소윤 분당차병원 교수(이비인후과) 시모상
문영중 후생신보 부국장 부친상
양귀철 대전한국병원 비뇨기과장·양선영 푸른소아과의원장 부친상-채성희 채소아과의원장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