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370g 초저체중 출생아 건강"
국내 세번째 초극소 아기였지만 180일 만에 정상 퇴원
[ 2020년 01월 22일 10시 26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22일 370g 초극소 저체중 출생아 ‘소망’이가 건강하게 퇴원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고 밝혔다.
 
소망이는 국내에서 초극소 저체중 출생아가 생존해 퇴원한 아기 중 세 번째로 작게 출생했다. 실제 유명 대형 병원에서도 400g 미만 아기가 생존하는 일은 드물다. 현재 소망이를 포함해 네 명의 아기가 알려진 상태다.
 
지난해 7월 27일 소망이는 엄마 뱃속에서 갑작스럽게 움직이지 않아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으로 응급 이송됐다. 당시 아기와 산모 모두 위험한 상태였기 때문에 의료진은 제왕절개 수술을 결정했다.
 
그렇게 소망이는 임신 24주 3일 만인 7월 27일 밤, 키 25cm·몸무게 370g으로 태어났다.
 
출생 직후 소망이는 중증도 점수가 3점(만점 10점)에 불과할 정도로 생명이 위중한 상태로 신생아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미숙아는 엄마 뱃속에서 충분히 성장하지 못 한 상태에서 태어나기 때문에 호흡기관·심혈관기관·소화기관·면역 등이 약해 각종 합병증에 취약하다.
 
소망이 체중은 370g에 불과해 치료를 위한 주사바늘조차 삽입이 어렵고, 몇 방울의 약물로도 신체에 큰 영향을 받기 때문에 주사액을 소수점 두 자리까지 정교하게 맞춰야 했다. 또 언제 쇼크에 빠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의료진 3~4명은 소망이의 곁을 24시간 지켰다.
 
미숙아 중에서도 작았던 소망이는 생후 일주일째 발생한 기흉으로 가슴관을 삽입했고, 호흡곤란 증후군·폐동맥 고혈압 등으로 두 달 이상 인공호흡기 치료에 의존해야 했다.
 
이와 함께 패혈성 쇼크와 부신기능 저하로 인해 강심제·항생제 치료를 받아야 했고, 중증 미숙아 망막증 수술 역시 견뎌야 했다. 퇴원을 앞둔 때에는 탈장으로 전신마취 수술을 받기도 했다.
 
현재 소망이는 체중이 3.5kg으로 늘었다. 스스로 호흡할 수 있는 상태이고 분유를 먹을 정도로 건강하다.
 
소망이 주치의였던 이병국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생존 가능성이 1%도 안 될 정도로 희박했던 소망이가 건강하게 퇴원할 수 있었던 것은 치료에 매진한 의료진의 역할도 있지만, 소망이 곁을 지켜준 부모님께서 여러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 준 덕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를 운영을 통해 365일 신생아 전문의가 강원도 전(全) 지역과 중부지방의 중증 미숙아 및 신생아를 진료하고 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세브란스 이어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도 '통합내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우영택 대변인 外
양동호 대한혈액투석여과연구회 회장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 아산장학생 1240명에 장학금 50억 전달
서울 구로구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500만원
김준성 교수(성빈센트병원 재활의학과), 국제사이클연맹 국제 등급 분류사 자격 획득
김영대 교수(동아대병원 순환기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장 김국일·보험정책과장 진영주·의료자원정책과장 김현숙 外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제9대 이사장 취임
정경실 복지부 국장 승진·인재개발원 교육훈련 파견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윤현덕 국립소록도병원장
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연구과제
인천교구 청소년사목국, 인천성모병원 어린이환자 치유 100만원
박영권 울산대병원 직원 부친상
한상태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 前 사무처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