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2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국 우한 폐렴, 예방이 최우선”
최평균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 2020년 01월 23일 10시 05분 ]
[기고]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폐렴이 확산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20일까지 중국에서 274명 환자가 발생했다.
 
우한시 외에 베이징에서도 확진 환자가 나왔으며 우리나라, 태국, 일본으로 환자가 유입됐다.
 
우리나라 확진 환자도 집단 환자가 발생했던 우한 수산시장은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을 시사한다.
 
아직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잠복기, 사람간 전파력이나 사망률을 정확히 판단하기는 어렵다.
 
다만 지금까지 278명 환자 중 6명이 사망한 것으로 보고돼 현재까지 사망률로는 과거 우리를 공포에 떨게 하였던 사스나 메르스 보다는 낮을 것으로 보여진다.
 
그러나 아직까지 백신이나 항바이러스제가 없어 확산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
 
확실한 치료법이 없는 만큼 예방이 최우선이다. 되로록 환자 발생 지역의 방문을 자제하고 기침예절 및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예방지침을 준수해야 한다.
 
특히 외국에 갔다 돌아온 후 2주 이내에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질병관리본부 1339 콜센터를 통해 조치를 받아야 한다.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중국 우한 폐렴 발생지역 '입국자 정보' 실시간 제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