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3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5억6천 리베이트 수수 병원장···"의사면허 취소 적법"
법원, 징역 1년·집유 2년 선고 후 복지부 행정처분···당사자 불복 소송 '패(敗)'
[ 2020년 01월 30일 10시 53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의약품 도매상으로부터 7년에 걸쳐 5억원의 불법 리베이트를 수수한 병원장의 의사면허취소는 정당하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고법 행정7부는 대구 동구 소재 某 병원장 A씨가 보건복지부장관을 상대로 낸 의사면허취소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A씨는 지난 2009년 10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약 7년간 3개 의약품 도매상으로부터 5억6000만원 상당의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받았다.
 

배임수재 및 의료법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는 1심에서 징역 1년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항소 및 상고 했지만 모두 기각됐고 지난 2018년 형을 확정받았다.
 

집행유예가 확정되자 보건복지부는 A씨 의사면허를 취소했다. 현행 법령은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았으면서, 형 집행이 종료되지 않거나 집행을 받지 않는 것이 확정되지 않은 자는 의료인이 될 수 없다.
 

이에 A씨는 "의료법 위반이 아닌 배임수재가 선고형의 직접적 원인이 된 것으로 의사면허 취소는 재량권 일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A씨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의료 관련 법령으로만 기소 및 처벌된 경우에만 한정해 의료인 결격여부를 판단하게 된다면, 동일한 의료 관련 위반 행위도 기소 및 처벌 유무가 달라져 형평성에 반하는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형법 제 40조 '상상적 경합'에 의해 여러 개의 범죄 행위 중 가장 법정형이 높은 1개 형으로 처벌하는 것은 나머지 죄는 처벌하지 않겠다는 의미가 아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A씨의 범죄 기간, 수수 리베이트 규모, 그리고 이번 행위가 미치는 사회적 해악 등을 비춰본다면 의료법 위반죄로만 기소됐다고 하더라도 벌금형으로 처벌받았다고 볼 수 없다"며 "이 사건 처분은 재량행위가 아닌 행정청에서 반드시 처분을 내려야 하는 '기속행위'에 해당된다"고 판시했다.
 

한편, 2심 판결에 불복한 A씨는 대법원에 상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불법 리베이트' 위헌법률심판 "의사 면허취소 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희영 교수(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적십자사 신임 회장
대전선병원 제11대 남선우 병원장 취임
김재열 교수(중앙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서태평양중환자의학회(WPACCM) 학술상
한양대병원 임상연구보호센터장 성윤경 교수(류마티스내과)
김태엽 교수(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세계마취과학회연맹 학술위원
고경수 상계백병원장
연세대 의대학장 겸 의학전문대학원장 유대현·간호대학장 겸 간호대학원장 오의금 外
인천성모병원 문은배 방사선사, 대한인터벤션영상기술학회 우수구연상
대한신경외과의사회, 전공의 투쟁기금 1000만원
윤용철 교수(길병원 외상외과), 대한골절학회 공로상
강보승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 2020년 세종도서 교양부문
김대영 85서울정형외과 원장 부친상
강홍구 한미약품 총괄팀장 장모상
대한의사협회 김대영 前 의무이사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