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1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中 우한 의사 “응급실 아비규환, 시체 옆 진료”
현지 상황 심각성 고발…정부 대응 맹비난
[ 2020년 02월 06일 12시 08분 ]

사진 설명 : 우한병원에서 사체용 자루에 담겨진 사망자들과 그 옆에서 진료 대기중인 환자들의 모습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 의료진이 현재 상황에 대해 폭로하며 중국 정부가 사망자를 축소해서 거짓 발표한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고 있다.
 

인권 운동가 ‘제니퍼 정’이 지난 4일 개제한 우한 지역 의사들의 대화 내용이 담긴 영상에 따르면 한 의료진은 “응급병실이 영안실이 됐다. 지난 이틀 동안 병원에서 6~7명이 사망했다”라고 말했다.
 

해당 의사는 우한시에 화장터가 한 곳(한커우 장례식장) 밖에 없어 시체들이 응급실에서 썩고 있다며 부패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바이러스가 더 빨리 퍼질 것을 염려했다.
 

그는 “환자가 죽어도 정부에서 가져가지 않는다”며 “우리가 계속 시체를 처리 중인데 결국에는 응급실에다 방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지난 하루 동안 고작 40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는데 말이 안된다”며 “우리 병원같이 아주 작은 병원에서도 매일 한두명씩 사망하는데 큰 병원에서는 얼마나 더 많이 죽어나가겠느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해당 의사는 중국 정부에서 진단 키트를 제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가 하루에 2000명까지만 진단할 수 있도록 진단키트를 제한했다”며 “입원환자에게만 진단키트를 사용 가능해 입원 하지 못한 수 많은 환자들은 신종 코로나로 진단조차 받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감염병 발병을 우려하던 의료진을 거짓 정보 확산자로 낙인찍고 은폐하려 했던 정부의 대응을 비판했다.
 

중국 정부는 우한에서 안과의사로 근무하던 리원량이 감염병을 우려해 의심 환자를 격리시키고 동료 의사들에게 환자 검진 시 보호장구 착용을 권고했다는 등 이유로 교육·비평 등의 처분 내린 바 있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1회 대한민국 약업대상, 강신호 동아제약 명예회장·김희중 대한약사회 명예회장·진종환 한신약품 회장
식약처 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신준수·위해사범중앙조사단장 한운섭
박원명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잡지 Mind up 편집위원장
정윤순 보건복지부 보험정책과장→국방대학원 교육 파견
광동제약,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1억 상당 후원
경상대병원 신임 병원장 윤철호 교수(재활의학과)
강윤구 前 보건복지부 차관, 한국실명예방재단 이사장
한국제약바이오協 이재국 차기 전무이사(홍보)
대전광역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500만원
대한외상학회 차기회장 황건 교수(인하대병원 성형외과)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보건복지위원회), 서울 양천갑 출마
조양하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장 취임
최다미 前 명지성모병원 간호부장 모친상
장남식 동양굿모닝영상의학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