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中 우한 의사 “응급실 아비규환, 시체 옆 진료”
현지 상황 심각성 고발…정부 대응 맹비난
[ 2020년 02월 06일 12시 08분 ]

사진 설명 : 우한병원에서 사체용 자루에 담겨진 사망자들과 그 옆에서 진료 대기중인 환자들의 모습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 의료진이 현재 상황에 대해 폭로하며 중국 정부가 사망자를 축소해서 거짓 발표한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고 있다.
 

인권 운동가 ‘제니퍼 정’이 지난 4일 개제한 우한 지역 의사들의 대화 내용이 담긴 영상에 따르면 한 의료진은 “응급병실이 영안실이 됐다. 지난 이틀 동안 병원에서 6~7명이 사망했다”라고 말했다.
 

해당 의사는 우한시에 화장터가 한 곳(한커우 장례식장) 밖에 없어 시체들이 응급실에서 썩고 있다며 부패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바이러스가 더 빨리 퍼질 것을 염려했다.
 

그는 “환자가 죽어도 정부에서 가져가지 않는다”며 “우리가 계속 시체를 처리 중인데 결국에는 응급실에다 방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지난 하루 동안 고작 40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는데 말이 안된다”며 “우리 병원같이 아주 작은 병원에서도 매일 한두명씩 사망하는데 큰 병원에서는 얼마나 더 많이 죽어나가겠느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해당 의사는 중국 정부에서 진단 키트를 제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가 하루에 2000명까지만 진단할 수 있도록 진단키트를 제한했다”며 “입원환자에게만 진단키트를 사용 가능해 입원 하지 못한 수 많은 환자들은 신종 코로나로 진단조차 받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감염병 발병을 우려하던 의료진을 거짓 정보 확산자로 낙인찍고 은폐하려 했던 정부의 대응을 비판했다.
 

중국 정부는 우한에서 안과의사로 근무하던 리원량이 감염병을 우려해 의심 환자를 격리시키고 동료 의사들에게 환자 검진 시 보호장구 착용을 권고했다는 등 이유로 교육·비평 등의 처분 내린 바 있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
이대여성암병원장 문병인
환인제약 이원욱·박혜영·박신영·안태훈·신재하·정경준 부장 外
대원제약 오준일 이사(ICT지원부)·김형렬 이사(의약1부) 外
일동제약 조석제 전무(CP관리실장)·김석태 상무(약국영업본부장) 外
이만수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남
세브란스병원 간호국 간호1국장 김창경·간호2국장 김은주
안양윌스기념병원 신승호 부병원장
경희대학교병원 성형외과장 강상윤·치과병원 치과응급실장 이정우 外
한태희 상계백병원 QI실장·김태오 해운대백병원 종합검진센터소장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장 오세웅 전무·임상개발부문장 임효영 전무 外
김희경 프레제니우스메디칼케어코리아 대표이사
이상호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후속연구
정명호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2020 학술상
윤덕기 고려대 의대 명예교수·조맹기 단국대 의대 명예교수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