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3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턴 후기모집 성적 엇갈려···심화되는 양극화
경찰병원·원자력병원 등 수도권 강세···지방병원, 지원자 품귀현상 답답
[ 2020년 02월 07일 06시 55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대형병원과의 경쟁을 피해 한 박자 늦게 인턴 모집에 나섰던 수련병원들의 명암이 엇갈렸다. 서울, 경기권 병원들은 수도권 프리미엄 수혜를 입은 반면 지방병원들은 고전을 면치 못했다.

데일리메디가 6일 마감된 2020년도 후기 인턴 모집현황을 조사한 결과 수도권과 지방 수련병원들이 극명한 대조를 보였다. 

지난 달 실시된 전기모집에서 대형병원 진입에 실패한 예비 전공의들을 대상으로 낙수효과를 기대한 29개 병원들이 총 208명의 인턴 모집에 나섰다.

수도권 소재 수련병원들은 나름 성과를 거뒀다. 경찰병원은 15명 모집에 15명 지원해 1대 1의 경쟁률을 보였고, H+양지병원(4명), 부평세림병원(3명), 김포우리병원(2명), 추병원(2명) 등도 충원에 성공했다.

서울의료원은 30명 모집에 28명이 지원해 경쟁률 0.94를 기록했고 삼육서울병원은 10명 모집에 8명이 원서를 접수했다. 성남중앙병원도 정원 3명 중 2명을 확보했다.

수도권 프리미엄이 작용하지 않은 병원들은 허탈해 했다. 서울적십자병원은 8명 정원에 2명, 한일병원은 11명 모집에 4명, 분당제생병원은 16명 모집에 7명을 확보하는 데 그쳤다.

지방 소재 수련병원들의 상황은 더욱 처참했다. 충원에 성공한 병원은 4개에 불과했고, 아예 지원자 자체가 없었던 병원도 4곳에 달했다.

포항성모병원(5명)과 김원묵기념봉생병원(5명), 동강병원(7명), 대자인병원(2명) 접수창구에는 최종 마감시한까지 접수된 지원서가 없었다.

대전선병원은 10명 모집에 7명, 대동병원은 9명 모집에 4명, 온종합병원은 3명 모집에 1명, 영도병원은 2명 모집에 1명의 전공의를 확보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지방병원들의 처참한 상황에서 선전한 병원도 있었다. 경남 김해에 위치한 경희의료원 교육협력 중앙병원은 3명 모집에 6명의 지원자가 몰리면서 후기모집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후기모집에 나선 수련병원 중 유일한 '대학병원'의 교육협력 병원이라는 점이 지원자들에게 매력으로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청주 하나병원(2명)과 삼육부산병원(1명), 전라북도군산의료원(3명)은 정원을 모두 채우면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한 지방병원 관계자는 "낙수효과를 기대했지만 소용없었다"며 "추가모집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다. 해를 거듭할 수록 충원이 힘들어진다. 말 그대로 비상상황"이라고 토로했다.

또 다른 지방병원 관계자는 "연봉이나 각종 복지 혜택을 제시했음에도 예비 전공의들의 지원은 없었다"며 "수련병원 자격 유지도 힘들 게 됐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삼성서울·세브란스병원, 인턴 미이수 '처분' 유예
세브란스·고대·부산대 인기···9개 지방병원 미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희영 교수(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적십자사 신임 회장
대전선병원 제11대 남선우 병원장 취임
김재열 교수(중앙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서태평양중환자의학회(WPACCM) 학술상
한양대병원 임상연구보호센터장 성윤경 교수(류마티스내과)
김태엽 교수(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세계마취과학회연맹 학술위원
고경수 상계백병원장
연세대 의대학장 겸 의학전문대학원장 유대현·간호대학장 겸 간호대학원장 오의금 外
인천성모병원 문은배 방사선사, 대한인터벤션영상기술학회 우수구연상
대한신경외과의사회, 전공의 투쟁기금 1000만원
윤용철 교수(길병원 외상외과), 대한골절학회 공로상
강보승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 2020년 세종도서 교양부문
김대영 85서울정형외과 원장 부친상
강홍구 한미약품 총괄팀장 장모상
대한의사협회 김대영 前 의무이사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