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료계 타깃된 한독 치매 식품 '수버네이드'
[ 2020년 02월 10일 05시 29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바른의료연구소(이하 바의연)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한독의 수버네이드에 대한 과징금 처분이 실효성이 없다며 광고중지, 판매중단, 허가취소를 재차 촉구하고 나서 앞으로 추이가 주목. 수버네이드는 지난 2018년 한독이 국내 최초로 경도인지장애와 경증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용 식품으로 출시한 제품.
 

앞서 바의연은 "한독 수버네이드가 식품임에도 불구하고 알츠하이머 치매에 효능이 있는 의약품으로 오인할 수 있도록 광고를 하고 있다"며 감사원 민원 등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 이에 감사원이 지난해 4월 식약처를 대상으로 감사를 실시했으며 12월 감사원 홈페이지에 공개한 감사보고서를 통해 한독 수버네이드의 표시‧광고가 부적합하다는 자율심의위원회 심의 결과와 한독이 ‘식품표시광고법’을 위반해 영업정지 행정처분을 내릴 것이라는 사실을 공지.  
 

하지만 바의연은 강한 불만을 피력. 바의연은 “한독은 이번에 내려진 과징금 행정처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여전히 ‘경도인지장애’ 및 ‘경증알츠하이머 치매’ 문구를 포함시켜 대형 온라인 쇼핑몰을 통한 광고 및 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관할 지자체에 수버네이드 판매 광고를 즉각 증단시킬 것을 요청하는 민원을 접수.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복지부 "한독 수버네이드 광고, 의료법 저촉"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기간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 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
윤진숙 교수(연세대 의대 안과), 제28회 톱콘안과학술상
이대여성암병원장 문병인
환인제약 이원욱·박혜영·박신영·안태훈·신재하·정경준 부장 外
대원제약 오준일 이사(ICT지원부)·김형렬 이사(의약1부) 外
일동제약 조석제 전무(CP관리실장)·김석태 상무(약국영업본부장) 外
이만수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남
세브란스병원 간호국 간호1국장 김창경·간호2국장 김은주
안양윌스기념병원 신승호 부병원장
경희대학교병원 성형외과장 강상윤·치과병원 치과응급실장 이정우 外
한태희 상계백병원 QI실장·김태오 해운대백병원 종합검진센터소장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장 오세웅 전무·임상개발부문장 임효영 전무 外
김희경 프레제니우스메디칼케어코리아 대표이사
이상호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후속연구
윤덕기 고려대 의대 명예교수·조맹기 단국대 의대 명예교수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