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1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정맥 치료 항응고제 부작용, 대장암 연관 가능성"
덴마크 헤르레프-겐토프테 대학병원 연구팀
[ 2020년 02월 10일 19시 13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흔한 형태의 부정맥인 심방세동(a-fib: atrial fibrillation)을 막기 위해 처방되는 항응고제의 부작용인 위장관 출혈이 대장암 위험을 암시하는 것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헤르레프-겐토프테(Herlev-Gentofte) 대학병원 심장 전문의 페테르 라스무센 교수 연구팀은 항응고제 부작용인 위장관 출혈이 나타난 환자는 대장암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8일 보도했다.
 

심방세동 환자 12만5천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추적 조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는 것이다.
 

항응고제 복용으로 하부 위장관 출혈(lower gastrointestinal bleeding)이 발생한 환자는 출혈이 나타나지 않은 환자에 비해 대장암 진단율이 11~2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대장암 발생률은 위장관 출혈 그룹이 4~8%였다. 이에 비해 출혈이 없는 대조군은 1% 미만이었다.
 

이는 항응고제를 복용하는 환자에 대한 교육이 매우 중요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항응고제 복용자가 대변에 혈액이 섞인 것을 발견하면 지체 없이 의사와 상의해 제때 검사를 받으면 대장암 조기 진단이 가능할 것이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항응고제에는 와파린, 다비가트란, 리바록사반, 아픽사반 등이 있다.
 

심방세동은 심장의 윗부분인 심방이 이따금 매우 빠른 속도로 수축, 마치 그릇에 담긴 젤라틴처럼 가늘게 떠는 상태가 되면서 심박수가 급상승하는 현상이다. 당장 생명에 위협을 주는 것은 아니지만 이런 일이 잦을수록 뇌경색 위험이 커진다.
 

심방세동은 증상이 없는 경우도 있으나 대개는 심계항진(가슴 두근거림), 피로, 현기증, 무력감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 연구결과는 유럽 심장 저널(European Heart Journal) 최신 호(2월 7일 자)에 실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1회 대한민국 약업대상, 강신호 동아제약 명예회장·김희중 대한약사회 명예회장·진종환 한신약품 회장
식약처 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신준수·위해사범중앙조사단장 한운섭
박원명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잡지 Mind up 편집위원장
정윤순 보건복지부 보험정책과장→국방대학원 교육 파견
광동제약,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1억 상당 후원
경상대병원 신임 병원장 윤철호 교수(재활의학과)
강윤구 前 보건복지부 차관, 한국실명예방재단 이사장
한국제약바이오協 이재국 차기 전무이사(홍보)
대전광역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500만원
대한외상학회 차기회장 황건 교수(인하대병원 성형외과)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보건복지위원회), 서울 양천갑 출마
조양하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장 취임
최다미 前 명지성모병원 간호부장 모친상
장남식 동양굿모닝영상의학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