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4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순천향의대 유병욱 교수, 4번째 기내환자 '소생' 화제
2015년 몽골 영아·2017년 한국 남성·2019년 캄보디아 여성
[ 2020년 02월 12일 16시 48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유병욱 교수가 최근  비행기에서 50대 여성의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
 
유 교수가 비행기에서 환자 생명을 구한 것은 2015년 몽골 영아, 2017년 한국 남성, 2019년 캄보디아 여성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그는 이달 초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캄보디아 동북부 소외지역 모자보건사업 관련 미팅 등의 일정을 소화한 후 6일부터 파라과이에서 진행하는 KOICA WFK 봉사단 파견사업을 위해 4일 저녁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5일 아침, 한국에 도착한 유 교수는 간단한 채비를 마치고 몇 시간 후 파라과이행 비행기에 다시 몸을 실었다.
 
비행 중 기내에 위급한 환자가 있다는 방송을 듣고 환자에게 달려간 유병욱 교수는 화장실 앞에 쓰러져있는 중년여성을 발견했다. 
 
여성은 호흡곤란을 겪고 있었고 유 교수가 여성의 기도를 확보해 활력 징후를 확인한 결과, 맥박은 약했지만 혈압은 정상이었다. 이에 환자에게 이온음료를 투여하고 산소마스크를 씌어 산소를 공급했다. 
 
환자는 의식을 되찾았고, 유 교수는 비행기가 애틀랜타 국제공항에 도착할 때까지 환자 상태를 수시로 관찰했다. 상태가 호전된 여성은 워싱턴 DC로 이동했고, 유병욱 교수는 계획대로 파라과이로 향했다. 
 
지난 7일 이 여성은 유병욱 교수에게 이메일로 “당신의 프로답고 따뜻한 보살핌이 나를 안심시키고 자신감을 얻는데 도움을 줬다”며 “나를 돌봐주고 내 목숨을 구해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해왔다.
 
유병욱 교수는 “의료원에서 국제보건사업을 총괄하다보니 출장이 잦다”며 “언제든 기내에서 환자가 발생하면 주저하지 않고 소중한 생명을 구하겠다”고 말했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울산대병원 김문찬 교수, 비행기서 응급환자 구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획상임이사 신현웅
한국BMS제약 유재현 전무(혈액암·항암제사업부 총괄)
세브란스병원장 하종원·강남세브란스병원장 송영구·치대병원장 심준성
대항병원, 서동진 간클리닉 원장(前 비에비스 나무병원장) 영입
보건사회연구원 보건정책연구실장 윤강재·보건의료연구센터장 배재용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채수완 교수, 병원발전 후원금 1000만원
복지부,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어워드 은상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김옥수·보험정책과 최은희·건강정책과 박소연 서기관 승진 外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 별세
구자민 종근당 상무(경영관리본부)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