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4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암치료 거목 서울의대 방영주 교수, 임상시험 회사 '창업'
정년퇴임 후 제2 인생 설계···"지식·경험 공유 통해 신약개발 기여"
[ 2020년 02월 13일 06시 10분 ]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국내를 넘어 세계적인 항암치료 권위자로 명성이 높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 방영주 교수가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한다.
 
지난 30여 년간 임상현장에서 암환자 진료와 암 치료법 개발 연구에 쏟은 열정을 이번에는 전혀 다른 분야에서 펼칠 예정이다.
 
이번 달 정년을 맞는 방영주 교수는 현재 임상시험 컨설팅 회사 창업 준비에 한창이다. 정든 교정과 진료실을 떠나 임상의와 교수 신분이 아닌 경영자로서의 삶을 살아갈 예정이다.
 
국내 종양학 분야의 절대적 존재감을 자랑하는 만큼 학교나 병원, 기관 등에서 수 많은 제안을 받았지만 그는 가장 의미 있다고 생각되는 길을 택했다.
 
사실 창업은 그동안 방영주 교수의 행보와 맞닿아 있다. 임상현장에서 수 많은 항암제 임상시험을 통해 탁월한 업적을 쌓아온 만큼 어찌보면 임상시험 컨설팅 회사는 연장선에 가깝다.
 
대한항암요법연구회 회장, 한국임상암학회 이사장, 대한암학회 이사장, 임상시험제도 발전추진단 단장, 보건신기술 종합심사위원회 위원장 등의 이력은 임상시험 분야에서 그의 위상을 방증한다.
 
방영주 교수는 정년을 준비하면서 여러 옵션을 고민한 끝에 지난 20년 동안 쌓아온 임상시험 관련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는 게 가장 의미 있는 일이라고 결론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바이오벤처는 물론 다국적제약사들의 신약개발 전략 컨설팅을 통해 환자들에게 보다 나은 치료법을 제시하고 나아가 인류 건강에도 기여할 수 있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제자인 옥찬영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 동참
 
방 교수의 이 같은 결심에 제자이자 동료였던 옥찬영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가 의기투합했다.
 
현재 의료 AI 개발 전문 루닛에서 메디컬 디렉터로 활동 중인 옥찬영 교수는 서울의대 출신으로,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에서 방영주 교수의 가르침을 받은 제자다.
 
일찍이 탁월한 창의력과 탄탄한 연구력을 눈여겨 본 방영주 교수가 창업을 결심하면서 손을 내밀었고, 스승의 제안에 주저없이 합류를 결정했다.
 
회사 이름도 두 교수의 성()을 하나씩 딴 &옥 컨설팅'으로 지었다. 현재 법인 설립 관련 막바지 작업이 진행 중이다.
 
방영주 교수는 같은 지향점을 향해 가는 파트너라는 의미를 담았다. 나이는 중요치 않다. 가치에 공감하고 동일한 목표를 향해 갈 수 있는 러닝메이트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신약개발 전략 컨설팅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가 많지만 국내는 거의 없다그동안의 지식과 경험을 토대로 새로운 임상시험 패러다임을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왕규창·방영주·정성은 등 서울의대 거물급 교수 퇴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획상임이사 신현웅
한국BMS제약 유재현 전무(혈액암·항암제사업부 총괄)
세브란스병원장 하종원·강남세브란스병원장 송영구·치대병원장 심준성
대항병원, 서동진 간클리닉 원장(前 비에비스 나무병원장) 영입
보건사회연구원 보건정책연구실장 윤강재·보건의료연구센터장 배재용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채수완 교수, 병원발전 후원금 1000만원
복지부,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어워드 은상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김옥수·보험정책과 최은희·건강정책과 박소연 서기관 승진 外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 별세
구자민 종근당 상무(경영관리본부)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