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1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특수 예상되는 '진단검사 수탁기관·시약'
질본, 의심환자 포함 방역 범위 확대···관련 특허도 급증 전망
[ 2020년 02월 13일 11시 51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정부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대응을 위해 일일 검사 횟수를 늘리는 데 주력하는 가운데 진단검사 수탁기관과 진단시약 등 관련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코로나 19의심환자 검사 의뢰 횟수가 증가함에 따라 검사 기관과 진단 시약을 늘려 방역 범위를 넓히고 있는 중이다.

질본에 따르면 현재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를 보급한 의료기관은 총 38개소이며 수탁검사기관은 8개소다. 검체 채취 및 검사 의뢰는 124개 보건소에서도 가능하다.
 
최근 질본이 긴급사용 승인을 결정하고 보급한 신속진단키트는 코젠바이오텍의 ‘파워체크(PowerChek 2019-nCoV Realtime PCR Kit)’ 제품으로 키트당 50개의 검체를 검사할 수 있다.
 
신속진단키트를 보급받아 검체 검사를 준비하고 있는 A수탁기관은 “검사당 5~6시간이 소모되기 때문에 24시간 운영을 기준으로 하면 산술적으로는 하루에 대략 200건을 검사할 수 있는 셈”이라며 “병원과 수탁기관마다 규모에 차이가 있으므로 검사 가능 건수는 조금씩 다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코로나19 진단 시약은 일일 약 3만개까지 생산 가능하다. 질본은 진단 시약을 추가 승인하고 검사 가능 의료기관도 25개 이상 늘리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전자 검사에 비하면 증가된 숫자다. 당시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에 따르면 유전자 검사는 질본 산하 국립보건연구원 및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을 비롯해 40개 의료기관과 5개 민간수탁기관에서 진행했다. 첫 확진자 발생 후 한 달 동안 1만3800건이 시행됐다.
 
특히 그간 관리감독이 소홀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아 왔던 검체검사기관들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수탁기관은 대한병리학회 수탁인증을 비롯해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인구보건복지협회 등에서 정기적으로 정도관리 및 인증을 받고 있지만 전문인력 확보 등 정부 차원의 인증이 없어 학계 차원에서 자체적으로 신빙도를 조사하는 방식으로 관리 중이었다.

코로나19 검사를 운영함에 따라 국내 수탁기관들 설비 수준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검사에 참여하는 B수탁기관은 “당장 검사 의뢰가 급격히 증가하거나 그렇지는 않지만 격리된 시설에서 검사를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이에 따른 설비를 보완 중”이라며 “질본의 선정 기준 및 교육 과정이 매우 엄격하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 수탁기관 가운데서는 코로나19 검사에 당장 참여할 수 있는 곳이 많지 않으나 감염병 유행 주기가 짧아지고 있어 시설 보강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메르스 때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진단 및 치료제와 관련된 기술 개발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일 특허청은 “최근 20년간(2000~2019년) 인체 감염 가능성이 있는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진단기술은 모두 64건 출원됐으며 향후 출원 증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허청은 “항원-항체 반응을 이용한 신속 진단기술과 함께 다수 종의 바이러스를 동시 진단하는 멀티플렉스(multiplex) 실시간 유전자 증폭을 이용한 진단기술 등의 연구개발과 출원이 활발해질 것”이라며 “사람에게 치명적인 바이러스의 변종에 의한 감염병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돼 적극적인 연구 및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신종 코로나 진단·치료 청구, 메르스 소정점수와 동일 산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1회 대한민국 약업대상, 강신호 동아제약 명예회장·김희중 대한약사회 명예회장·진종환 한신약품 회장
식약처 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신준수·위해사범중앙조사단장 한운섭
박원명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잡지 Mind up 편집위원장
정윤순 보건복지부 보험정책과장→국방대학원 교육 파견
광동제약,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1억 상당 후원
경상대병원 신임 병원장 윤철호 교수(재활의학과)
강윤구 前 보건복지부 차관, 한국실명예방재단 이사장
한국제약바이오協 이재국 차기 전무이사(홍보)
대전광역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500만원
대한외상학회 차기회장 황건 교수(인하대병원 성형외과)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보건복지위원회), 서울 양천갑 출마
조양하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장 취임
최다미 前 명지성모병원 간호부장 모친상
장남식 동양굿모닝영상의학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