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한·종근당·대웅제약 등 대구·경북 '재택근무' 전환
코로나19 강타 의료기관 폐쇄되고 환자도 급감 '대응책' 고심
[ 2020년 02월 22일 06시 09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이 지역에 사업장을 가진 제약사들도 비상이다. 업체 대다수가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한 뒤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유한양행, GC녹십자, 한미약품, 종근당, 대웅제약 등 상위 제약사들은 대구·경북 지역 지점을 잠정 운영 중단하고, 영업사원들은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지난 1월 발생했던 코로나19는 2월 10일을 기점으로 추가 확진자 수가 0명으로 보고되며 소강 상태에 접어들었다고 여겼으나, 19일부터 대구·경북에서 갑자기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1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1일 하루에만 100명이 늘어 총 204명이라고 보고했다. 추가 확진자 100명 중 대구·경북 확진자는 83명이다. 

대구·경북 확진자 급증으로 공공장소는 텅 비었고, 대구에 있는 대학병원 4곳은 모두 폐쇄됐다가, 진료 공백에 대한 우려로 순차적으로 운영을 재개한다. 병의원도 임시 휴업에 들어간 곳이 상당히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제약사들도 서둘러 대구·경북 지역에 위치한 지점을 잠시 닫고, 재직 중인 영업사원들에게 재택근무를 지시했다.

유한양행은 대구지역 영업사원 30~40명, 한미약품(모바일 오피스 운영)의 경우 60여명, 종근당은 2개 지점 80여명, 대웅제약은 1개 지점 50명 정도가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제약사들은 지난 19일과 20일경 이 지역 지점 운영을 잠정 중단했고, 영업사원들 출근은 다음주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다. 이에 본사에선 코로나19 현황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를 실시하고 있다.

게다가 이들 중 일부 제약사는 정부의 위기경보 단계 설정에 따라 시나리오별로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상위 제약사 한 관계자는 "현재는 영업사원 재택근무 수준의 조치를 취했지만, 정부가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한다면 좀더 전략적인 대응책이 필요하다"며 "회사 내 직원들이 많이 모이는 카페테리아나 회의실 등을 잠정 폐쇄할 수 있고, 로비에 외부인 출입을 제한하는 등의 방법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제약사 관계자는 "영업활동을 하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전체가 타격을 입으니 재택근무가 더 낫다"며 "그보다 더 큰 문제는 대학병원은 물론 병·의원에 내원 환자가 거의 없어 약 처방이 큰 폭으로 준 것"이라고 토로했다.

특히 대구는 5대 광역시 중 하나로, 2018년 기준 지역 내 총생산 대비 지역총소득이 전국 시도 중 가장 높을 만큼 경제규모가 상당히 크다.

의료기관도 2018년 기준 상급종합 5개소, 종합병원 10개소, 요양병원 63개소, 의원 1759개소, 치과병원 17개소, 치과의원 881개소로 집계된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보고되면서 비즈니스가 올스톱(all-stop)된 상황이다. 종합병원은 물론 병·의원까지 환자가 거의 없어 의약품 처방 자체도 크게 줄었다고 업체들은 우려했다.

업계 관계자는 "대구는 소비도 많고, 경제수준도 높아 의료서비스 이용 빈도가 높은 지역 중 하나로 꼽히는데,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갑자기 급증하면서 이틀째 의료기관 방문자 수가 확 줄어 의약품 처방이 큰 폭으로 줄었다"며 "처방 약이 줄어드니 공급 부족은 걱정할 필요도 없는 상황"이라고 답답함을 표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제약사 영업사원, 의원 방문 자제해 주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기간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 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
윤진숙 교수(연세대 의대 안과), 제28회 톱콘안과학술상
이대여성암병원장 문병인
환인제약 이원욱·박혜영·박신영·안태훈·신재하·정경준 부장 外
대원제약 오준일 이사(ICT지원부)·김형렬 이사(의약1부) 外
일동제약 조석제 전무(CP관리실장)·김석태 상무(약국영업본부장) 外
이만수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남
세브란스병원 간호국 간호1국장 김창경·간호2국장 김은주
안양윌스기념병원 신승호 부병원장
경희대학교병원 성형외과장 강상윤·치과병원 치과응급실장 이정우 外
한태희 상계백병원 QI실장·김태오 해운대백병원 종합검진센터소장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장 오세웅 전무·임상개발부문장 임효영 전무 外
김희경 프레제니우스메디칼케어코리아 대표이사
이상호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후속연구
윤덕기 고려대 의대 명예교수·조맹기 단국대 의대 명예교수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