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5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구 계명대동산병원에 정치인 아닌 '의사 안철수'
이달 1일부터 사흘째 검체채취 등 의료봉사···국민의당 "기간 안정해져"
[ 2020년 03월 03일 11시 52분 ]
사진출처: 연합뉴스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대구 계명대동산병원에 ‘의사 안철수(국민의당 대표)’가 떴다.

선거철 정치인의 보여주기식 활동이 아닌 ‘기간 정함이 없는’ 의료봉사다. 4·15 총선을 한 달여 앞둔 작금의 시점에 정치인 안철수는 없고, 의사 안철수만 남았다.
 
3일 국민의당과 계명대동산병원 등에 따르면 안철수 대표는 이날로 사흘째 의료봉사를 하고 있다.
 
안 대표의 대구行은 전격적이었다. 그는 당 관계자들에게도 이 사실을 알리지 않은 채 비서도 대동하지 않고 지난 3월1일 계명대동산병원으로 향했다.
 
안 대표는 의사면허 보유자로 대한의사협회(의협) 소속 회원이기도 하다. 그는 서울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단국대 기초의학과 교수로 부임한 이후 서울대 의대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안 대표가 대구行을 결심하게 된 이유도 의협으로부터의 문자가 결정적이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안 대표가 어떻게 하면 봉사할 수 있는지 문의했고, 계명대동산병원을 추천 받은 것으로 안다”며 “지난 1일 새벽에 현지로 내려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무자들은 총선을 대비해 (안 대표와 함께) 전국을 다닐 것을 대비하고 있었다”며 “안 대표는 대구 사정을 들은 후 절박한 마음에 공보팀 등에도 알리지 않고 내려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현재 안 대표는 일반의사와 다름없이 회진을 돌고, 검체채취에도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계명대동산병원 관계자는 “현재 안 대표는 일반의사가 봉사활동 하 듯 회진도 하고, 병동 환자들을 대상으로 검체채취도 하고 있다”며 “이외의 사항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고, 요청에 따라 사진촬영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의사 안철수의 활동이 두드러지면서 일각에서는 안 대표의 의사면허에 대한 의문도 제기됐다. 그가 오랫동안 의료계를 떠나 있었는데, 무면허 진료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다.
 
의료법 제25조는 의료인은 최초로 면허를 받은 후부터 3년마다 실태와 취업상황 등을 복지부 장관에게 신고토록 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도식 국민의당 대표 비서실장은 언론을 통해 "안 대표의 의사 면허는 살아있다"라며 "의료 자원봉사는 면허 있는 분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진료에 문제가 없다"라고 밝힌 바 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안철수 "전문가들이 전면에 나서고 정부는 지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기간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 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
보건복지부 보험약제과장 양윤석·의료보장관리과장 공인식·해외의료총괄과장 남점순 外
윤진숙 교수(연세대 의대 안과), 제28회 톱콘안과학술상
이대여성암병원장 문병인
대원제약 오준일 이사(ICT지원부)·김형렬 이사(의약1부) 外
환인제약 이원욱·박혜영·박신영·안태훈·신재하·정경준 부장 外
일동제약 조석제 전무(CP관리실장)·김석태 상무(약국영업본부장) 外
이만수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남
세브란스병원 간호국 간호1국장 김창경·간호2국장 김은주
안양윌스기념병원 신승호 부병원장
경희대학교병원 성형외과장 강상윤·치과병원 치과응급실장 이정우 外
한태희 상계백병원 QI실장·김태오 해운대백병원 종합검진센터소장
김준형 연세마음병원 원장 부친상-진경환 진경환내과의원 원장 장인상
김영인 前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장 빙부상
윤덕기 고려대 의대 명예교수·조맹기 단국대 의대 명예교수 장인상